2024-06-21 12:18 (금)
김해 한ㆍ일 도예문화 교류 물꼬 트다
김해 한ㆍ일 도예문화 교류 물꼬 트다
  • 박경아 기자
  • 승인 2023.03.27 2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의전당ㆍ백파선갤러리 MOU
인적 교류 도예문화 활성화 기대
김해문화재단 문화도시센터와 일본 백파선 갤러리(관장 쿠보타 히토시)가 업무협약 후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김해문화재단 문화도시센터와 일본 백파선 갤러리(관장 쿠보타 히토시)가 업무협약 후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김해문화재단 문화도시센터와 일본 백파선 갤러리(관장 쿠보타 히토시)는 지난달 25일, 김해문화의전당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일본 도자기의 어머니로 추앙받고 있는 백파선(百婆仙)의 얼을 기리고 양 지역 간 도예 문화 교류 활성화를 위해 마련했다. 앞으로 양 기관은 인적교류를 통한 도예 문화 네트워킹 진행, 도예 문화 활성화를 위한 지역 도자 자원 공유, 양 기관의 발전과 우호 증진을 위한 정보 공유 등에 대해 서로 협력하게 된다.

한편, 협약을 체결하기 앞서 양 기관 관계자들은 백파선의 고향인 김해 상동면 대감마을을 방문해 도자기 가마터 등을 둘러보고, 포럼을 통해 백파선과 관련한 도예 역사와 한ㆍ일 도예 문화콘텐츠의 교류 협력 및 연계 방안을 논의했다.

김해문화도시센터 이영준 센터장은 "국내 최대 분청도자의 도시인 김해와 아리타야키(有田燒)의 도시 아리타가 도예 문화를 상호 교류하고, 양 지역의 도자 문화 활성화의 기반이 되는 자리"라며 MOU 체결 소감을 밝혔다.

백파선 갤러리의 쿠보타 히토시 관장은 "아리타야키의 정립에 결정적인 영향을 끼친 백파선의 고향이므로, 도예뿐만 아니라 다양한 문화를 교류하고 싶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