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5 20:25 (월)
"양산 법기수원지 보호구역 해제 절실"
"양산 법기수원지 보호구역 해제 절실"
  • 임채용 기자
  • 승인 2023.03.26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물 신ㆍ증축 등 시설 확충 난항
개발제한 해제 등 요구 결의문

양산시 동면 법기ㆍ창기ㆍ남락ㆍ영천ㆍ계곡 등 수영강 상류 5개 마을 주민 200여 명은 지난 23일 법기수원지 입구 광장에서 법기수원지 소유권 반환 및 수영강 상수원 보호구역 해제를 위한 주민추진위원회 발대식을 가졌다.

이날 추진위는 위원장에 송영철 상동권역발 전 위원장을 선임했다. 주민추진위는 앞으로 양산시와 부산시상수도사업본부, 경남도 등 관계기관은 물론 지역 및 중앙정치권 을 방문해 주민 요구사항을 전달하고 당위성을 설득하는 등 적극적으로 활동할 방침이다.

이종희 시의회 의장은 "그린벨트와 상수원 보호구역 등 이중규제에 묶여 재산권 행사 등에 큰 어려움 겪는 동면 5개 마을 주민의 고통을 십분 이해한다. 양산시의회도 주민 바람을 관철하는데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5분 자유발언 등 의정활동을 통해 지속적으로 문제를 제기해 이번 발대식 발족의 물꼬를 튼 권혁준 경남도 의원은 "법기수원지 일대가 그린벨트와 상수원 보호구역 등 이중규제에 묶여 취락지를 제외한 곳에서는 건물 신ㆍ증축은 물론 관광객을 위한 각종 편의시설 확충에 큰 어려움을 겪어 이로인한 자산가치 하락 등 피해가 크다"며 "일부라도 규제를 해제하는 등 대책마련이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황규진 영천마을 이장은 마지막으로 단상에 올라 △개발제한구역 즉각 해제 △상수원 보호구역 해제 △법기수원지 반환 등 3개항을 요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황 이장은 "수영강 상류 5개 마을이 물금ㆍ사송 신도시 등과 불과 5분 거리에 있는 등 지리적 접근성 등에서 뒤지지 않는데도 크게 낙후돼 있다. 이는 이들 지역이 악성규제에 묶여 개발을 못한 탓이다. 주택가격 등 자산 가치를 이들 신도시 지역과 비교하면 너무 차이가 난다. 더구나 외지인의 부동산 매입이 늘면서 원주민은 삶의 터전을 잃고 쫓겨나는 이른바 젠트리 피케이션 현상도 현실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