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7 01:27 (월)
"밀양시 곳곳서 피어난 봄기운 느끼러 오세요"
"밀양시 곳곳서 피어난 봄기운 느끼러 오세요"
  • 조성태 기자
  • 승인 2023.03.23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꽃 명소 맞을 준비

벚꽃ㆍ진달래ㆍ이팝꽃 등 종류 다양
31일부터 `삼랑진 딸기 재배지 축제`
아이도 부담 없는 등산로 `종남산`
상동 장미꽃 길 기차ㆍ자전거 여행

겨울 추위에 더디게만 다가오던 봄이 어느새 성큼 우리 곁으로 왔다. 가볍고 화사해진 사람들의 옷차림에 반응하듯이 벚꽃 몽우리들이 여기저기서 톡톡 피어날 준비를 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수년간 열리지 못했던 각종 꽃 축제들이 올해는 개최됨에 따라 경남 밀양시 곳곳에서도 꽃 축제에 방문할 관광객들을 맞을 준비가 한창이다.

곧 밀양 전체를 물들일 핑크빛 벚꽃을 시작으로 진달래, 이팝꽃, 꽃양귀비, 장미까지 밀양 곳곳에서 피어날 봄꽃 명소를 추천한다.

 

1. 핑크빛 벚꽃천지 삼문동 수변공원

삼문동 수변공원을 따라 피어있는 벚꽃 전경.
삼문동 수변공원을 따라 피어있는 벚꽃 전경.

매년 3월 말과 4월 초에는 밀양 강변이 온통 벚꽃으로 뒤덮인다. 밀양강으로 둘러싸여 있는 섬 모양의 삼문동 강변을 따라 조성된 수변공원 산책로를 걷다 보면 핑크빛 벚꽃 눈에 눈길을 떼지 못하다가도 벚꽃에 질세라 피어나는 유채꽃, 조팝나무의 앙상블에 눈과 마음이 더 즐거워진다.

밀양의 대표적인 관광 명소인 영남루에서 나와 읍성으로 향하는 계단을 따라 올라가다 보면 아동 산 능선을 따라 동문으로 이어지는 성벽에도 벚꽃이 절경을 이룬다. 성벽 돌계단 길을 따라 피어있는 벚꽃길은 옛 밀양의 흔적을 느낄 수 있는 성벽에 운치를 더해줘 관광객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삼랑진역에서 출발해 삼랑진 안태리에 있는 양수발전소로 이어지는 길은 벚꽃이 장관을 이루며 매년 벚꽃 철이 되면 벚꽃 구경을 하려는 인파로 인산인해를 이룬다. 특히 벚꽃 오거리 200여m 전부터 벚꽃이 터널처럼 모양을 이루며 흐드러지게 피는데 벚꽃 드라이브에 더할 나위 없는 명소다.

오는 31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삼랑진농협 가공공장 일원에서 개최되는 `밀양 삼랑진 딸기 첫 재배지 축제`도 즐기며 삼랑진 안태에서 벚꽃 드라이브를 즐겨보는 건 어떨까?

 

2. 흐드러진 이팝꽃 절경 위양지

위양지에 만개한 이팝나무.
위양지에 만개한 이팝나무.

위양지는 신라 시대 때 농업용수 공급을 위해 축조된 저수지로 저수지 한가운데 작은 섬 5개와 완재정이라 불리는 작은 정자가 있다. 이곳에는 진귀한 나무와 식물들이 식재돼 있어 사시사철 아름다운 운치를 즐길 수 있다. 특히 매년 5월 초가 되면 눈이 내려앉은 듯 활짝 만개하는 이팝꽃이 완재정과 함께 절경을 이룬다. 위양지를 따라 걷다 보면 이팝나무와 풍경들이 바람과 햇살, 보이는 각도에 따라 시시각각 변화하는 모습이 관광객들의 눈길을 떼지 못하게 한다.

위양지 근처에는 아이들과 함께하기 좋은 블루베리 따기 체험, 꽃따기 체험 농장이 있고, 뷰 좋고 예쁜 카페들도 많이 있어 가족 여행과 커플 여행 모두에다 안성맞춤이다.

 

3. 붉은 물결 휘몰아치는 종남산 진달래

종남산을 뒤덮은 진달래.
종남산을 뒤덮은 진달래.

종남산 진달래는 밀양 8경 중에 하나로 멀리서도 붉은 물결이 사람들의 눈길을 끈다. 종남산은 국내 최대 진달래 군락지로 산 정상까지 그다지 높지 않고 등산로도 잘 정비돼 있어 어린아이들도 부담 없어 산행하며 진달래와 사진을 찍기 좋다. 특히 정상에 오르면 진달래꽃 바다 너머로 밀양 시내가 한눈에 내려다보여 일상에 지친 마음이 확 트일 정도다.

올해는 수년 동안 열리지 못했던 종남산 진달래 축제가 다음 달 9일 개최되니 축제도 즐기며 진달래의 아름다움도 마음껏 만끽해 보자.

 

4. 빨간 덩굴 장미길 매혹 상동명품장미꽃길

빨간 장미가 매혹적인 상동면 장미꽃길.
빨간 장미가 매혹적인 상동면 장미꽃길.

오는 5월에는 낭만적인 상동면 장미꽃길이 시작된다. 상동면 신안마을 입구에서부터 6.6㎞ 구간을 따라 매혹적인 빨간 덩굴 장미길이 조성돼 있다. 봄바람을 맞으며 장미꽃에 취해 걷다 보면 건강은 덤으로 챙길 수 있다.

상동 장미꽃 길은 경부선 상동역이 있어 낭만적인 기차여행과 자전거 여행에도 제격이다. 탁 트인 시원한 제방길을 따라 아름다운 장미꽃을 감상하고 싶다면 5월 상동 명품 장미꽃 길을 꼭 방문해 보길 바란다.

 

5. 꽃양귀비 유혹하는 초동 연가길

꽃양귀비가 유혹하는 초동연가길.
꽃양귀비가 유혹하는 초동연가길.

초동 연가길은 국토부의 `아름다운 우리 강 탐방로 100선`에 선정된 왕복 4㎞의 명품 강변 산책로로 봄에는 꽃양귀비, 가을에는 코스모스를 심고 가꿔 매년 방문객이 증가하고 있는 지역 명소다.

꽃양귀비는 오는 5월 중순께 만개해 6월까지 이어진다. 차월마을 내 배수장에서 시작해 반월 습지 내 2.5㎞까지 만개해 붉은 꽃의 향연이 펼쳐지며, 연가길 중간중간 마련된 다양하고 이색적인 포토존과 쉼터는 방문객에게 즐거움을 더한다.

꽃양귀비 절정 시기인 5월 27일과 28일에는 `초동 연가 길 꽃양귀비 축제`가 개최될 예정이다. 시원한 낙동강 바람과 아름다운 꽃길에 감미로운 음악 공연까지 방문객의 눈과 코와 귀를 즐겁게 할 산책길을 가족, 연인과 함께 걸어보길 바란다.

밀양시 양기규 관광진흥과장은 "2023 밀양 방문의 해와 더불어 그동안 열리지 못했던 종남산 진달래 축제 등 각종 꽃 축제를 즐기며 밀양 안에서 봄기운을 마음껏 느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