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5 22:57 (목)
경남 고향사랑기부제 발전적 전략 필요하다
경남 고향사랑기부제 발전적 전략 필요하다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3.03.16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모금액 3월 기준 8억 여원
기부자는 부산 > 서울 > 경기 순
도의회ㆍ경남연수원 제안 잇따라

`고향사랑 기부금에 관한 법률`에 따른 고향사랑기부제가 전국에서 시행됐으나 시행 초기에 비해 다소 관심이 줄어들어 이 제도의 발전적인 전략 마련이 요구된다는 지적이다.

16일 경남도에 따르면 경남에서는 지난 10일 기준으로 도는 106건에 걸쳐 2400여만 원의 고향사랑기부금이 접수됐고, 도내 전체 모금액은 8억 원 정도로 집계되고 있다. 기부자는 부산 거주자가 가장 많고, 그다음으로 서울, 경기 순으로 파악됐다.

경남도는 이러한 기부금을 활용하는 방안에 대해 전문가 자문 등을 받으며 많은 논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남도는 저출산ㆍ고령화로 인한 지방소멸위기 대응책으로 시작된 고향사랑기부금은 법률 취지에 맞게 사회적 취약계층 지원, 지역주민 복리 증진 등을 위한 사업에 사용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최근 허동원(고성2) 경남도의원은 도정질문에서 고향사랑기부금을 출향인들의 귀향정책에 활용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경남연구원은 발행한 연구원 정책소식지에 고향사랑기부제를 통한 관계 인구 형성에 주목했다.

관계 인구는 특정 지역 정주인구는 아니지만, 그 지역 또는 지역민과 소통하고 관심을 갖거나 방문과 교류, 이해와 협력으로 지역에 활력을 높이는 사람을 말한다.

고향사랑기부제 시행에 따라 지자체는 답례품을 제공하고 기부를 유인함으로써 지역에 관한 관심을 높여 관계 인구를 형성하도록 한다는 것이다.

이후 지자체 사업성과 공유, 지역 초청 등으로 관계 인구를 지속해서 늘려 지역소멸위기에 대응할 전략으로 활용할 것을 제안했다.

신동철 연구위원은 "고향사랑기부제의 제도 활성화를 위해 관계 인구 형성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며 "고향사랑기부제 활성화와 관계 인구 확대는 지역경제 활성화, 지역주민 삶의 질 향상, 지역소멸 대응이라는 세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