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적 방문객 588만명 `경제 회복`의 마중물
누적 방문객 588만명 `경제 회복`의 마중물
  • 박춘성 기자
  • 승인 2023.03.12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군 방문의 해 결산보고회
소비 340억… 전년대비15.4% ↑
남해군이 지난 9일 개최한 `2022년 남해군 방문의 해` 결산보고회의 모습.
남해군이 지난 9일 개최한 `2022년 남해군 방문의 해` 결산보고회의 모습.

남해군은 지난 9일 유배문학관에서 `2022년 남해군 방문의 해` 결산보고회를 개최하고, 지난 한 해 `남해로 오시다`라는 기치 하에 전 군민이 동참한 이벤트를 마무리했다.

이날 보고회에는 방문의 해 민관협력추진위원회ㆍ공식서포터즈단ㆍ대외관광객유치TF팀ㆍ친절매니저단 등 방문의 해에 함께한 많은 군민들이 참여해 그간의 성과와 개선 방향 등을 공유했다.

정철 민관협력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과 방문의 해 기간 동안 기념식수를 제공하고 협력을 아끼지 않았던 박규진 남해전기 대표 등 18명에게 감사패가 수여됐다. 남해군 곳곳을 순회하며 친절과 웃음을 전파했던 친절매니저단(단장 임양심)이 단체 부문 감사패를 받았다.

`2022년 남해군 방문의 해`는 2021년 6월 서울 선포식과 2021년 9월 부산선포식을 기점으로 본격 시작됐으며, 각종 문화행사와 축제 및 이벤트가 군 전역에서 펼쳐졌다.

누적관광객 588만 3574명을 기록했으며, 지역경제 활성화 소비금액(BCㆍ신한카드 소비액)은 전년 대비 15.4% 상승한 340억 원을 기록했다.

친절과 청결의 중요성을 다 함께 공감하며 향후 펼쳐질 `남해군 관광산업 대도약`을 준비할 수 있었고, 방문의 해 이벤트 자체가 지역경제 회복의 마중물이 됐다는 평가다.

장충남 군수는 "방문의 해에 함께해 주신 전국의 관광객들과 50만 내외 군민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한 마음"이라며 "남해군 방문의 해의 성과를 이어받고 부족했던 점을 보완해 나간다면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1등 관광 지자체`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임태식 남해군의회 의장은 "코로나 등으로 어려움이 많았는데 방문의 해를 통해 한 마음으로 지역 경제를 회복하는 데 큰 도움이 됐다"며 "남해군 의회는 앞으로도 군민들과 함께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정철 민관추진위 공동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방문의 해는 끝났지만 끝은 늘 새로운 시작"이라며 "함께 힘을 모아 남해군의 밝은 앞날을 열어 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남해군은 방문의 해의 성과와 열정을 이어 2023년 `남해군 관광이미지 혁신의 해`를 추진할 방침이다. `남해랑 만남해`라는 슬로건 아래 친절ㆍ깨끗ㆍ편리ㆍ감성ㆍ멋 이란 키워드를 중점으로 남해군 관광브랜드를 차근차근 업그레이드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