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5 07:19 (토)
남해군 동계훈련 직ㆍ간접 경제효과 182억
남해군 동계훈련 직ㆍ간접 경제효과 182억
  • 박춘성 기자
  • 승인 2023.03.08 2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12월~2월 126팀 찾아
비수기 관광지 활력소 역할
인조잔디 단장 등 환경 조성

남해군은 `2022~2023년 동계시즌` 동안 스포츠팀 선수 4만 3600여 명(연인원)을 유치해 182억 원의 직ㆍ간접 경제효과를 창출했다.

이는 전년 동계 시즌 대비 31% 증가한 것으로, 남해군과 남해군체육회 등 관련 민간단체가 코로나19 여파를 극복하고 `동계훈련 메카`로써 명성을 되찾기 위해 스포츠팀 유치에 적극 나선 결과로 풀이된다.

특히 남해군은 코로나19 이전 수준의 회복을 넘어 완연한 성장세를 보인 `2022~2023년 동계시즌` 성과를 이어가기 위해 스포츠파크와 상주체육공원 등 체육단지를 사용자 중심으로 정비하고 전지훈련 및 대회의 만족도 향상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남해군에 따르면, 지난 12월 여자국가대표팀을 비롯한 대한축구협회 대표 네 팀의 전지훈련을 시작으로 올해 2월까지 축구 116팀, 야구ㆍ검도 3팀, 정구ㆍ배드민턴 2팀 등 총 126팀, 연인원 4만 3686명이 남해군을 찾았다.

남해군에서 전지훈련을 하고 있는 축구팀의 모습.
남해군에서 전지훈련을 하고 있는 축구팀의 모습.

코로나19가 해소됨에 따라 다시 해외훈련이 늘어나 국내 전지훈련지의 수요가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에도 불구하고, 군내 모든 경기장의 대관일정표가 가득 찬 것이다.

특히 올해는 전체 인원의 70%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초등학교 축구팀의 방문이 많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주최ㆍ주관하고 주식회사 넥슨이 후원한 `GROUND.N 스토브리그 in 남해`와 `보물섬 남해 유소년 축구 페스티벌`이 남해군 체육회와 남해군 축구협회, 보물섬남해스포츠클럽 및 관련단체의 협력에 힘입어 성황을 거둔 덕분이다.

지난해에 이어 2회를 맞은 초ㆍ중등부 동계훈련 지원 프로그램인 `GROU

ND.N 스토브리그 in 남해`는 두 번째인 만큼 각종 기반 시설이 마련돼 있어 원활한 진행이 가능했다는 평이다.

역시 2회째 진행됐던 `보물섬 남해 유소년 축구 페스티벌`은 운동장 주변 마을 주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기존 출입로의 반대편으로 입구를 뚫어 경로를 분산하는 등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새로운 노력이 돋보였다.

남해군의 동계전지훈련은 특히 비수기 관광지의 활력소로 작용하고 있다. 산업연관분석을 활용한 분석에 따르면, 올해 동계시즌 동안 남해군에 방문한 스포츠팀이 지역경제에 미친 직접 경제효과는 41억 원이며, 간접효과는 141억 원에 이른다.

이 같은 수치는 실제 물가상승률, 선수단과 동행한 학부모 서포터의 활동 등 명확히 수치화하기 어려운 부분은 고려하지 않고 단순 계산한 것으로, 일련의 스포츠 활동 유치가 지역경제에 실제로 미치는 영향은 더욱 클 것으로 예상된다.

남해군은 국내 최다 규모의 천연잔디 운동장을 보유하고 있는 장점을 극대화해 축구 산업 활성화에 집중하고 종목 다변화를 통해 빈틈없는 스포츠 환경을 조성해 나갈 예정이다.

또, 운동장 주변부 인조 잔디를 새롭게 단장해 보다 안전한 몸풀기 공간을 확보할 계획이고, 바닷바람에 노후화된 선수대기실과 전광판을 교체 중이다. 대한야구캠프 부지의 야구장을 개보수해 내년에는 동계 야구 리그도 개최할 수 있도록 각종 시설 확충에 속도를 올리고 있다.

장충남 군수는 "남해군민들의 체육에 대한 관심ㆍ애정은 정평이 나 그에 걸맞은 인프라를 갖추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올해 시작부터 많은 스포츠팀이 방문해 좋은 성적을 거둔 만큼, 전국 어디에 비해도 모자람 없는 체육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