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0 02:06 (월)
"버스비 부담 덜고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버스비 부담 덜고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 박춘성 기자
  • 승인 2023.03.05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충남 군수, 천원 버스 탑승 점검
이달부터 저렴한 단일요금제 시행
장충남 남해군수가 시내버스에 탑승해 어르신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장충남 남해군수가 시내버스에 탑승해 어르신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남해군이 이번 달 1일부터 농어촌버스 요금을 거리와 관계없이 1000원으로 받는 단일요금제를 시행함에 따라, 장충남 남해군수가 지난 2일 오전 남해읍 사거리에서 서면 방향 `1000원 버스`를 탑승해 민생 현안을 살폈다. 버스에서 만난 어르신들은 "전기세, 난방비, 식비 등 안 오른 게 없는 요즘, 1000원 버스는 가뭄에 만난 단비처럼 고맙고 감사한 일"이라며 "버스 이용에 부담도 없고 잔돈을 준비하는 번거로움도 없어 너무 편해졌다"고 말하며 단일요금제 시행을 크게 반겼다.

남해군에 따르면, 기존 거리에 따라 최대 5500원까지 부과됐던 농어촌버스 요금이 단일요금제 시행으로 기존 기본요금(일반 1450원)보다 훨씬 저렴해진 일반 1000원 청소년ㆍ어린이 500원으로 인하됐다.

장충남 군수는 "1000원 단일요금제 시행으로 군민들뿐만 아니라 남해군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은 한결 가벼워진 요금으로 농어촌버스를 이용할 수 있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군민들의 생활공간에서 다양한 불편 사항과 건의 사항을 가감 없이 듣고 군정에 적극 반영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