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전쟁기념관 `찾아가는 박물관` "호국정신 계승ㆍ애향심 고취해요"
박진전쟁기념관 `찾아가는 박물관` "호국정신 계승ㆍ애향심 고취해요"
  • 여환수 기자
  • 승인 2022.12.05 2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녕군 이방면 장천초 운영
6ㆍ25전쟁 바로 알기 등 구성
창녕군 박진전쟁기념관 전시실.
창녕군 박진전쟁기념관 전시실.

창녕군 박진전쟁기념관은 `찾아가는 박물관`을 오는 12일 이방면 장천초등학교에서 운영한다.

`찾아가는 박물관`은 기념관에 직접 방문하기 어려운 학교 또는 단체를 대상으로 학예사가 직접 방문해 교육과 체험을 진행하는 프로그램이다.

박진전쟁기념관은 6ㆍ25전쟁 최후의 보루였던 박진전투 현장을 재현하고 있으며 박진전투가 있었던 박진나루 부근에 위치해 더욱 뜻깊은 곳이다. 박진전투 영상을 비롯해 당시 사용했던 무기류와 문건, 일용품 등을 전시하고 있다.

다만, 접근성이 떨어지는 곳에 위치해 관람객의 방문이 어렵다는 의견이 있어 이번 `찾아가는 박물관`을 추진한다.

찾아가는 박물관은 △6ㆍ25전쟁 바로 알기 △당시 창녕지역에 있었던 전투 알아보기 △컬러링북 색칠하기 등으로 구성됐다.

기념관 관계자는 "찾아가는 박물관을 통해 6ㆍ25전쟁 및 당시 창녕지역에서 있었던 전투에 대해 배우면서 호국정신을 계승하고, 애향심을 고취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군은 장천초등학교를 시작으로 지리적ㆍ구조적 여건 등으로 문화 교육 참여 기회가 부족한 소규모 단체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박물관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