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영방송 완전 박탈" 강력 비난
"공영방송 완전 박탈" 강력 비난
  • 서울 이대형 기자
  • 승인 2022.12.04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대출ㆍ최형두 개정안 반대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 전체회의에서 공영방송 사장 임명 방식을 바꾸는 `방송법 개정안`을 단독 처리하자 국민의힘 언론인 출신 의원들이 민주당 소속 정청래 위원장을 강력 비난하며 반발했다.

여기에는 경남지역 언론인 출신 박대출(진주갑)ㆍ최형두(마산합포구) 의원도 가세해 민주당을 성토했다. 박 의원은 서울신문 출신이고, 최 의원은 문화일보 출신인 정통 언론인이다.

이들은 이날 공영방송 지배구조를 다루는 방송법 개정안을 야당 단독 처리로 의결하자 `날치기`라고 반발하면서 저항했다. 과방위는 민주당 의원 11명, 국민의힘 의원 8명, 민주당 출신 무소속 박완주 의원으로 구성돼 있어 숫자상으로 국민의힘이 불리하다.

민주당이 단독 처리한 방송법 개정안은 현재 9∼11명인 공영방송 이사회를 21명 규모의 운영위원회로 개편하고, KBS와 MBC 등 공영방송 사장 선임 때 전체 운영위원 3분의 2 이상 찬성을 얻도록 했다. 국민의힘은 민노총 언론노조가 사실상 운영위원회를 장악하게 될 것이라며 법 개정을 반대해 왔다.

박 의원은 `언론판 검수완박`이라고 규정한 뒤 "민주당이 야당이던 지난 2016년 법 개정을 추진하다가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면서 슬그머니 미뤄왔던 법안으로 다시 야당이 되자 방송법을 개정하자고 한 것은 방송장악을 위한 검은 속내를 드러낸 것"이라면서 "공영방송을 국민에게서 완전히 박탈하고 민주당 일부 세력과 민노총 언론 노조 일부 세력에 헌납하려는 `공영방송 완전 박탈` 법안"이라고 강력 비판했다.

최 의원은 "개정안은 이제 민주당 구미에 맞는 민노총 방송노조가 방송을 장악할 수 있는 수단일 뿐"이라며 "지난해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는 기사를 `가짜뉴스`로 규정하고 방송사, 신문사를 문 닫게 할 정도의 징벌적 손해배상을 도입하겠다고 했던 `언론중재법 개악안의 2탄`으로, 헌법 파괴적이고 반민주적인 민주당의 폭거"라고 맹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