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3 03:54 (일)
조각계 거장 김영원 작품 3점, 김해 기증
조각계 거장 김영원 작품 3점, 김해 기증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2.11.30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림자의 그림자` 시리즈
김해문화의전당에서 공개
지역 상징 자리매김 `기대`
높이 5,2m 작품 `홀로서다`.
높이 5,2m 작품 `홀로서다`.

김해시가 조각계 거장 김영원 작가의 작품 `그림자의 그림자` 시리즈 3점을 30일 (재)김해문화재단 김해문화의전당에서 공개했다.

이는 홍태용 시장의 `쉽게 접하는 도시 문화인프라 확충` 공약의 일환으로 김영원 작가가 작품을 무상 기증하며 이뤄진 것으로 김해시 대표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영원 작가는 김해시 진영읍 소재 한얼 중ㆍ고등학교를 나와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을 졸업했으며 광화문 광장의 `세종대왕 동상`, 호암미술관 `오수` 등이 대표작인 우리나라 구상 조각계의 대표 작가이다.

이탈리아 파도바시 초정 작품 `꽃이 피다`.
이탈리아 파도바시 초정 작품 `꽃이 피다`.

시는 이탈리아 파도바시 초청작 등 세계적인 작품을 김해에서 누구나, 언제든지 볼 수 있게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특히 높이 5.2m `홀로서다`는 작품의 모든 면이 정면을 향한 모습으로 작품이 어디를 바라보고 있는지 화두를 던지고 있으며 김해문화의전당 출입로에 설치돼 작품을 감상하는 이에 따라 다채로운 해석으로 감상의 재미를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꽃이 피다`는 지난 2013년 이탈리아 파도바시 초청 전시 작품으로 중앙을 향해 여러 차례 꽃이 피는 형상처럼 포개지는 형식을 취하고 있어 보는 이로 하여금 시각적인 즐거움을 주는 작품이다.

LED를 활용한 작품 `바라보다`.
LED를 활용한 작품 `바라보다`.

마지막으로 김해문화의전당 로비에 설치된 `바라보다`는 LED를 활용해 복제에 의해 무한 증식하는 형상을 하고 있는 작품으로 첨단기술이 함께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시는 이번 김해문화의전당 작품 설치를 시작으로 김영원 작가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문화ㆍ예술이 꽃피는 김해시를 위해 협업해 나갈 계획이다.

홍태용 시장은 "지역 문화 활력을 돋울 수 있게 일조해주신 김영원 작가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전하며 이번 작품 설치가 김해시민을 넘어 모든 국민들의 문화 향유 기회를 넓힐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문화로 일상의 행복이 넘치는 김해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