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령 역대 최초 예산 5천억 시대 연다
의령 역대 최초 예산 5천억 시대 연다
  • 변경출 기자
  • 승인 2022.11.28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태완 의령군수 시정연설
내년도 예산안ㆍ군정 비전 제시
공식 투자 유치ㆍ1천억 공모 확보
경제 발전 전략 등 5대 과제 제시
194억원 증액 편성해 의회 제출
오태완 의령군수가 2023년도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오태완 의령군수가 2023년도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의령군은 오태완 군수가 제271회 의령군의회 정례회 시정연설을 통해 `성공 DNA`를 강조하며 `군민 자신감 불어넣기`에 나섰다고 28일 밝혔다.

오 군수는 의령군의회에서 2023년도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을 통해 민선 8기 군정 비전을 제시했다.

우선 민선 8기 지난 5개월을 돌아보며 6년 만의 기업과의 공식적인 투자유치 성공, 1000억 정부 공모사업비 확보라는 성과를 나열했다. 특히, 의령부자축제인 리치리치페스티벌이 대한민국 대표축제의 가능성을 보이며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고 자평했다.

오 군수는 "축제 동안 10만 명이 의령을 찾아와 `부자 기운`을 듬뿍 받아 갔다. 언론과 지역사회에서 호평 일색"이라며 "축제 기간만큼은 의령군이 `젊은 도시`로 변했고, `부자축제` 답게 지역민이 부자 되는 가능성도 엿봤다"고 말했다.

그는 "`성공 DNA가 이번 축제로부터 이식됐다"고 규정하면서 "우리가 인구는 적고, 소멸 위기를 얘기하지만, 군민과 함께 힘을 모으면 뭐든지 해낼 수 있다는 것이 증명됐다"고 강조했다.

오 군수는 민선 8기 군정 운영 방향으로 △의령 경제 발전을 위한 전략사업 추진 △농촌 회생에 필요한 공모사업 유치 △의령형 복지서비스 구축 △즐거운 교육 체험도시 조성 △청년이 머물고 싶은 의령 만들기 등 5대 과제를 제시했다.

특히 의령군 사상 최대 5000억 원의 예산을 편성해 군의회에 제출했다. 내년 세출 예산안 규모는 올해보다 194억 원이 증액된 5008억 원으로 의령군 최초로 5000억 예산 시대를 열었다.

이번 예산 5000억 시대는 민선 8기 오태완 군수가 취임 직후부터 중앙부처에 잇달아 `노크`하며 국비 확보와 지역 현안 사업 해결에 적극적으로 팔을 걷어붙였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전 공직자가 일의 우선순위로 국ㆍ도비 확보에 전력을 다한 성과로도 평가된다.

군은 농림 분야 1174억, 교육과 문화, 관광 분야 309억, 사회복지 분야 845억 산업, 교통 및 지역개발 1013억, 환경, 보건 분야 523억, 일반 공공행정, 공공질서 및 안전 분야 391억, 예비비 및 기타 분야에는 753억의 예산안을 편성했다.

오 군수는 "1000억 공모사업비 확보라는 전대미문의 성과가 의령군 역사상 최초로 예산 5000억 시대의 문을 열었다. 모두 다 군민 덕분"이라며 "의령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다면 어떠한 어려움이 있어도 당당하게 맞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