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진경자청, 세계물류여권 파트너 가입
부진경자청, 세계물류여권 파트너 가입
  • 정석정 기자
  • 승인 2022.11.28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이 두바이에서 개최된 2022 글로벌 항만 물류 써밋에 참가해 투자유치 홍보활동을 펼쳤다.

DP World의 초청을 받아 참석한 이번 행사에서 부산진해경자청은 세계물류여권에 국내 최초 파트너로 가입했다. 세계물류여권(이하 WLP)은 2020년 스위스 다보스에서 개최된 세계경제포럼에서 공식 출범한 첫 글로벌 물류 로열티 프로그램으로 두바이를 중심으로 한 신흥시장 간 교역 활성화 및 글로벌 공급 체인의 탄력성 강화와 무역 장벽 해소를 위해 UAE 부통령 겸 총리이자 두바이 통치자인 셰이크 모하메드 빈 라시드 알 막툼이 창설을 주도했다.

WLP는 국가, 관계기관, 물류업체 등 기업을 위한 세계 최초의 로열티 프로그램으로 허브(국가), 파트너(기관), 멤버(기업)로 구분되고 화이트, 실버, 골드, 플래티넘 4단계로 구성, 운영되며 단계별 제공 혜택 및 평가 기준이 상이하다.

허브의 대상은 국가이며, 파트너로는 경제자유구역, 세관, 항만ㆍ공항 운영사 등이 가입 가능하고, 제조업, 물류업, 무역업 등의 기업은 멤버로 참여가 가능하다.

지난해 기준 회원국가는 이스라엘, 인도, 베트남, 인도네시아, 태국 등 11개 국가이며, 파트너에는 두바이 경제자유구역, 두바이 세관, 두바이 공항, 태국 국제화물연합, 베트남 신항만, DP월드 등이 가입했다.

멤버에는 한국의 삼성, LG를 포함해 UPS, 소니, 존슨앤드존슨 같은 주요 다국적 기업이 가입했다. 기업은 WLP 프로그램에 참여함으로써 수출입 과정에서 소요되는 시간단축, 물류비용 절감, 신흥시장의 접근 용이 등의 혜택이 제공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