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장한 관악기 연주로 행복의 전율 선사
웅장한 관악기 연주로 행복의 전율 선사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2.11.23 2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심포닉밴드 9회 정기연주회
클라리네티스트 박재현과 1부
김경민ㆍ차동화ㆍ황영재 협주곡
다이스케 `재스퍼` 곡 대미 장식
트롬본 연주자 황영재
트롬본 연주자 황영재

천고마비라는 말처럼 풍요로운 가을의 끝자락을 보고 있는 요즘, 경남심포닉밴드가 관악기의 화려함과 웅장함이 어우러진 연주가 도민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해준다.

다채로운 매력으로 대중과 소통하는 연주단체 `경남심포닉밴드`.
다채로운 매력으로 대중과 소통하는 연주단체 `경남심포닉밴드`.

경남심포닉밴드 9번째 정기연주회 `레볼루션 오브 클래식`이 오는 27일 오후 5시 30분 성산아트홀에서 열린다. 이번 공연에서 경남심포닉밴드의 지휘자 김명수의 지휘 아래 클라리넷, 트럼펫ㆍ호른ㆍ트롬본의 협연무대와 경남심포닉밴드의 다양한 매력을 엿볼 수 있다.

클라리네티스트 박재현
클라리네티스트 박재현

먼저 1부는 엘가의 위풍당당 행진곡을 시작으로 웅장한 사운드와 깊이 있는 다이내믹으로 잔잔한 감동의 선율로 관객의 눈과 귀를 사로잡으며 음악회의 시작을 알리며, 미래의 문화예술을 선도해 나갈 유망주 클라리네티스트 박재현의 베버 클라리넷협주곡 제2번 1악장을 경남심포닉밴드와 함께 할 것이다.

트럼펫 연주자 김경민
트럼펫 연주자 김경민

또한, 1부 마지막으로 미국 오클라호마주 호바트 출신인 제임스 반즈의 알마바 서곡으로 1부 무대를 장식한다.

호른 연주자 차동화
호른 연주자 차동화

2부의 시작은 라라의 그라나다로 이 곡은 스페인 안달루시아 지방의 옛 도시 그라나다의 풍물과 춤추는 아가씨의 모습 등을 그리고 있는 곡으로 경남심포닉밴드의 연주로 시작한다.

협연으로는 창원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젊은 연주자 트럼펫의 김경민, 호른 차동화, 트롬본의 황영재가 함께 트럼펫 트롬본 호른을 위한 협주곡을 선보인다. 이어, 오스트리아 작곡가인 슈바르츠의 `롤러코스터`와 시미즈 다이스케의 작품 `재스퍼`로 마지막 대미를 장식한다.

한편, 이번 공연의 주인공 경남심포닉밴드는 경남도가 지정한 전문예술단체로 경남지역의 관악ㆍ타악을 전공한 연주자들의 뜻을 모아 지난 2014년에 창단해 탄탄한 실력을 바탕으로 여러 크고 작은 연주회에서 다양한 프로그램과 다채로운 매력으로 대중과 소통하는 젊은 연주단체이다.

화려하고 즐거운 음악으로 젊음을 연주하는 경남심포닉밴드는 관악기의 화려함과 웅장함이 어우러진 연주로 마지막까지 즐거움과 흥겨움을 관객들에게 선사할 것이며, 남녀노소 모두가 온몸으로 행복을 만끽할 수 있는 음악회가 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