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군, 밀가루 대체 `가루쌀` 재배 추진
산청군, 밀가루 대체 `가루쌀` 재배 추진
  • 김영신 기자
  • 승인 2022.10.17 0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ㆍ컨설팅ㆍ시설ㆍ장비 지원
5억 3300만원 지원… 200㏊ 확대

산청군이 내년도 가루쌀 생산단지 조성사업에 최종 선정돼 밀가루를 대체할 가루쌀(분질미) 재배에 전력한다고 14일 밝혔다.

이 사업은 농림축산식품부가 식량주권 확보의 하나로 발표한 `가루쌀을 활용한 쌀 가공산업 활성화 대책` 후속 조치다.

가루쌀 생산단지를 안정적으로 재배하고 공동영농을 통해 향후 재배면적을 확대해 나갈 교육ㆍ컨설팅과 시설ㆍ장비를 지원한다.

가루쌀은 기존 쌀과 달리 물에 불리지 않고 밀처럼 바로 빻아 가루로 만들 수 있어 밀가루 대체에 적합하고 늦이앙이 가능해 이모작에 유리하다.

이에 따라 군은 교육ㆍ컨설팅과 시설ㆍ장비에 대해 각 4000만 원과 5억 3300만 원을 지원받아 현재 83㏊ 재배규모를 200㏊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농가 판로 확보와 소득 안정을 위해 생산단지에서 생산되는 가루쌀은 전량 공공비축미로 매입한다.

또 전략작물직불제도를 도입, 밀이나 동계 조사료와 이모작을 하면 ㏊당 250만 원, 가루쌀만 재배하는 경우 ㏊당 100만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생산단지 선정을 통해 가루쌀 재배를 위한 걸음마를 시작했다"면서 "안정적인 생산 기반 구축과 함께 가루쌀 생산단지를 확대해 쌀 수급 안정과 식량자급률 제고에 전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