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경호구역 100m 확대 시 주민 불편 해소"
"文 경호구역 100m 확대 시 주민 불편 해소"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2.10.17 0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감서 송재호 의원 지적
김병수 청장 "검토할 것"
국감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경호구역을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은 문 전 대통령 사저 경호구역에 설치된 알림판.  연합뉴스
국감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경호구역을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은 문 전 대통령 사저 경호구역에 설치된 알림판. 연합뉴스

경남경찰청 국정감사에서 양산 평산마을에 있는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경호구역을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집회 소음 등 주민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서다.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의원은 지난 14일 경남경찰청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송 의원은 "현재 경호구역에서 100m만 뒤로 더 물리면 주민 불편이 해소될 것"이라며 "지난 8월 확대된 경호구역은 기존 사저 울타리부터 최장 300m까지인데, 그 지점이 바로 주민 집이 있는 지점"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주의ㆍ주장, 표현의 자유가 중요하지만 그 주장만큼이나 주민 생활도 보호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김병수 경남경찰청장은 "경호구역 추가 확대는 경호처에서 판단할 부분이고 저희한테 의견 요청이 오면 검토해보겠다"고 대답했다.

이어 송 의원은 "경찰이 먼저 경호처에 제안한다면 경호처도 받아들일 것"이라고 질의했다. 그러자 김 청장은 "고려해보겠다"고 말했다.

같은 당 이해식 의원도 문 전 대통령 가족뿐만 아니라 평산마을 주민이 고통받지 않도록 더 많은 주의를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경호구역 확대 이후에도 민원이 130여 건 발생하는 등 주민 고통은 여전하다"며 "경찰이 더 적극적으로 집회 제한 통고를 검토해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