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ㆍ25 참전용사 딸, 70년만 무공훈장
6ㆍ25 참전용사 딸, 70년만 무공훈장
  • 임채용 기자
  • 승인 2022.09.29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산시, 국방부 대신 전수
"아버지 영예 소중히 간직"
지난 28일 나동연(왼쪽) 양산시장이 홍이경 씨에게 화랑무공훈장, 기념패를 전달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지난 28일 나동연(왼쪽) 양산시장이 홍이경 씨에게 화랑무공훈장, 기념패를 전달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6ㆍ25 전쟁에서 공훈을 세우고도 무공훈장을 받지 못한 채 숨진 참전용사 자녀가 70여 년 만에 무공훈장을 받았다.

양산시는 지난 28일 나동연 양산시장이 시청 집무실에서 고(故) 홍종돈(2004년 작고) 씨의 딸 홍이경 씨에게 국방부 장관을 대신해 화랑무공훈장, 기념패를 전달했다고 29일 밝혔다.

6ㆍ25 전쟁 때 육군 8사단에서 복무한 고 홍종돈 씨는 지난 1951년 9월 강원도 양구지구 전투에서 혁혁한 무공을 인정받아 서훈 대상자가 됐다.

하지만 당시 긴박한 전장 상황으로 훈장과 증서를 전달받지 못했다.

홍이경 씨는 "지금이라도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아버지의 명예를 찾아주기 위해 애쓰신 분들께 감사드리고, 오늘의 영예를 소중히 간직하겠다"고 밝혔다.

국방부, 육군은 지난 2019년부터 6ㆍ25 무공훈장 찾아주기 조사단을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