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가야역사 관광자원화에 더 노력해야
김해시 가야역사 관광자원화에 더 노력해야
  • 경남매일
  • 승인 2022.09.28 2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 `수로왕릉`이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찾는 곳이라고 한다. 가야 왕도로 역사 도시 김해시의 정체성이 잘 녹여져 있는 것 같아 고무적이다. 문화체육부 산하 문화관광연구원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김해 지역 내 23개 주요 관광지에 관광객 254만 3000명이 방문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중 상위 5개 관광지에 141만 명(55.6%)이 찾았다. 

1위는 단연 금관가야 시조 김수로왕이 묻힌 수로왕릉으로 48만 9000명(19.2%)의 관광객이 찾았다. 2위는 가야컨트리클럽 26만 5000명(10.4%), 고 노무현 대통령 생가 25만 9000명(10.2%), 낙동강레일파크 20만 1000명(7.9%). 가야테마파크 19만 4000명(7.8%) 순이다. 

길 안내 앱 `티맵` 검색순위로는 연지공원, 가야테마파크, 롯데워터파크(이상 문화 관광지), 노무현 전 대통령 생가, 수로왕릉, 은하사(이상 역사 관광지), 대청계곡, 무척산, 장척계곡(이상 자연 관광지) 등이 상위권에 들었다. 신용카드 소비현황으로 본 김해 관광객 지출은 식음료(43%), 쇼핑(38%) 비중이라고 한다. 

방문객은 부산(44%), 경남(37%) 등 부산, 경남권이 80% 이상을 차지해 김해시가 관광객 유치에 더 노력해야 할 대목이다.

김해시는 천년고도이자 가야 왕도인 김해의 역사를 널리 알리고 역사 그리고 기억 자산을 관광 자원화해야 한다. 다행히 김해시는 내년 지역 관광자원을 가야, 낙동강, 쇼핑레저, 인문생태, 도자 등 5개 권역으로 나눠 관광정책을 세운다고 한다. 

특히 가야 문화권역은 하황후 기념공원 조성과 김해천문대 하늘길 조성사업(천문대~가야테마파크) 중심으로 추진한다고 하니 기대가 크다. 김해 도시 정체성은 역시 역사문화도시다. 역사는 훌륭한 관광자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