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한마음병원, 트루컴퍼니 `은상` 수상
창원한마음병원, 트루컴퍼니 `은상` 수상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2.09.25 2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 예술인 직무` 신설
고용 범위 확대 기여 공로
창원한마음병원이 지난 23일 고용노동부와 장애인고용공단에서 수여하는 트루컴퍼니(장애인고용 신뢰기업) 은상을 수상한 후 러브샷을 표시하면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가운데 하충식 창원한마음병원 이사장.
창원한마음병원이 지난 23일 고용노동부와 장애인고용공단에서 수여하는 트루컴퍼니(장애인고용 신뢰기업) 은상을 수상한 후 러브샷을 표시하면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가운데 하충식 창원한마음병원 이사장.

창원한마음병원이 트루컴퍼니(장애인고용 신뢰기업) 은상을 수상해 큰 쾌거를 일궈냈다.

창원한마음병원(이사장 하충식)이 지난 23일 고용노동부와 장애인고용공단에서 수여하는 트루컴퍼니(장애인고용 신뢰기업) 은상을 수상했다고 25일 밝혔다.

트루컴퍼니는 장애인 고용 노력에 따른 성과를 달성한 장애인고용 신뢰 기관ㆍ기업에 그 공로를 인정해 포상하는 제도로, 창원한마음병원은 이번 2022 트루컴퍼니 선정에서 의료기관으로서 유일하게 수상 기업에 이름을 올렸다.

창원한마음병원은 장애인 고용률은 물론 창원한마음병원 오케스트라 창단을 통한 `장애 예술인 직무` 신설로, 장애인 고용 범위 확대에 기여했다는 점에서 인정받았다. 특히 보건의료산업 특성상 장애인 고용에 대한 논의와 실천이 어려운 현실을 타개하고, 직무 적성과 근로 능력에 맞는 적합 직무를 신설하는 노력으로 이들이 사회 일원으로서 성장할 기회를 부여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지난해 7월 창단해 올해 1주년을 맞은 창원한마음병원 오케스트라는 현재 총 24명으로 구성돼 매주 1회 원내 음악회를 개최하고 있다. 음악을 통해 환자 및 보호자, 방문객에게 감동과 위로를 선사하고 있다. 이로써 장애인 인식 개선은 물론 단원 개개인이 자발적인 근로 활동을 통해 사회 구성원으로서 당당히 자립하고 있다.

이외에도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경남지사와 연계해 정도가 심한 장애(중증) 중에서도 특정장애유형을 고용해 직무 적성과 근로 능력에 맞는 자리 배치로 고용의 지속성을 유지한 점, 멘토-멘티제도를 운영해 일하기 좋은 환경을 제공한 점도 수상에 긍정적인 영향을 줬다는 평이다.

창원한마음병원 하충식 이사장은 "장애인 고용을 위한 선의의 노력에 상을 수여해주신 데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경남의 중심 의료기관으로서 장애인 고용을 위한 선제적인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한편, 창원한마음병원은 오케스트라 구성 단원을 추가 모집해 점차 그 규모를 넓혀간다는 계획이다. 이로써 장애인 고용 기회를 더욱 넓히고, 장기적으로는 고용 유지를 위한 다양한 제도적 개선을 이어 나가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