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천포화력발전소, LNG 전환 중단 촉구"
"삼천포화력발전소, LNG 전환 중단 촉구"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2.09.20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환경단체, 도청서 회견
"인근 주민 38년 고통 연장"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ㆍ경남환경운동연합 등은 지난 19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삼천포화력발전소 LNG 전환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ㆍ경남환경운동연합 등은 지난 19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삼천포화력발전소 LNG 전환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삼천포석탄화력발전소 3ㆍ4호기가 오는 2024년 1월 폐쇄를 앞두고 LNG화력발전 전환이 추진 중인 가운데 도내 환경단체가 이에 반대하며 태양, 바람을 기반으로 한 재생에너지를 확대할 것을 촉구했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ㆍ경남환경운동연합 등은 지난 19일 도청 프레스센터에 이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지난 8월 31일 오전 10시께 고성군 하이면 복지관에서는 남동발전의 삼천포 석탄화력발전소 3ㆍ4호기를 LNG 발전으로 대체하면서 삼천포화력발전 3석탄재처리장 부지에 건설하는 것에 대해 환경영향평가 초안 주민설명회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남동발전의 장비ㆍ덤프트럭 업체와 주민들 간의 LNG발전 건설 찬반에 대한 논쟁이 있었고 설명회는 고성이 오가며 파행됐다"며 "같은 날 오후 2시께 하일면에서 열린 주민설명회도 무산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난 1일 오후 2시 사천시 향촌동사무소에서 같은 내용의 환경영향평가 초안 설명회가 있었지만 이 또한 주민 문제 제기로 무산됐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신덕마을과 덕명마을은 삼천포화력발전소에서 가까이 위치해 있기 때문에 지난 1983년 삼천포 1호기가 38년 동안 가동되면서 농작물 피해, 빨래를 널 수 없을 만큼 시커먼 먼지가 내려앉는 생활상의 피해 등 이루 말할 수 없는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덕마을과 덕명마을이 피해가 30년 더 연장되는 LNG발전소를 거부하는 것은 너무나도 당연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석탄화력발전소가 전국에서 두 번째로 많은 경남은 현재 LNG화력발전소 전환으로 고성, 합천, 함안, 하동 등 곳곳이 갈등에 휩싸여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