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7 20:14 (수)
대형 스크린서 만나는 `히브리 노예 합창` 감동
대형 스크린서 만나는 `히브리 노예 합창` 감동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2.09.14 2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문예회관,국립오페라단 공연
마이오페라 `나부코` 작품 선봬
`한` 텍스트 조형화한 배경 눈길
양송미ㆍ정의근ㆍ박준혁 등 참여
1/2 경남문화예술회관에 오는 15일 국립오페라단의 마이오페라 나부코가 상영된다.  / 국립오페라단
1/2 경남문화예술회관에 오는 15일 국립오페라단의 마이오페라 나부코가 상영된다. / 국립오페라단

도문화예술회관은 15일 저녁 7시 30분 대공연장에서 국립오페라단 마이오페라의 나부코를 대형 스크린으로 선보인다.

오페라 나부코는 기원전 6세기에 있었던 히브리인들의 `바빌론 유수` 사건을 다룬 웅장한 작품으로 베르디가 작품을 내놓은 당시 오스트리아 합스부르크 왕가와 나폴레옹의 지배를 받았던 북이탈리아의 민족 해방과 독립의 염원을 담은 작품이다.

베르디를 최고의 오페라 작곡가이자 이탈리아 민족 영웅의 반열로 인도한 이 작품은 `히브리 노예들의 합창`으로 이탈리아인들을 위로했다. 억압과 참담함 속에서도 희망찬 가사와 아름다운 멜로디를 담아낸 이 합창은 비단 이탈리아인뿐만 아니라 전 세계 수많은 이들을 위로하며 현재까지 나부코의 대표곡으로 평가된다.

이번 공연의 연출은 국립오페라단 안드레아 셰니에(2015), 보리스 고두노프(2017) 등을 통해 비범하면서도 파격적인 연출을 선보였던 스테파노 포다가 맡았다. 웅장한 군중 신에서 특히 탁월한 역량을 발휘하는 그는 이번 작품의 하이라이트인 `히브리 노예들의 합창` 장면에서 최고의 순간을 선사할 것이다.

또한, 스테파노 포다는 나부코에서 추상적으로 승화된 놀라운 미장센의 오페라를 선보인다. 한복의 전통 문양을 연상시키는 기하학적 무늬를 전체적으로 세밀하게 수놓아 현대적인 감각으로 재해석한 의상 디자인, 뫼비우스의 띠와 같은 간결하면서도 강렬한 상징물, 한국 고유 정서인 `한`을 텍스트로 조형화한 무대 배경 등을 통해 관객의 몰입을 극적으로 높인다.

스스로를 신으로 칭하는 불패의 권력자 바빌로니아의 왕 나부코 역은 대한민국 최고의 바리톤 고성현이 맡는다. 거부당한 사랑에 좌절하며 출생의 비밀에 대한 열등감을 권력에 대한 욕망으로 분출하는 복합적인 캐릭터 아비가일레 역은 소프라노 문수진이 맡았다.

선의 의지를 대변하는 페네나 역은 메조소프라노 양송미가, 적국의 공주와 사랑에 빠진 이즈마엘레 역의 테너 정의근이, 신앙심 깊은 대제사장 자카리아 역에는 베이스 박준혁이 함께한다. 이 밖에도 안나 역의 소프라노 최세정, 압달로 역의 테너 김지민, 바알의 대제사장 역의 박경태 등 정상급 성악가들이 총출동해 대한민국 오페라의 역량이 폭발하는 역대급 무대를 선사한다.

경남문화예술회관 관계자는 "이번 국립오페라단 마이오페라 나부코는 현장 공연의 생생한 감동을 그대로 담아내고 있다"라며 "대형 스크린을 통해 생동감 있는 영상과 음향 기술로, 관객들에게 현장감이 살아있는 공연을 선사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