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탄발전소 노동자 고용 대책 마련을"
"석탄발전소 노동자 고용 대책 마련을"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2.09.06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 위기로 도내 폐쇄 추진
노동계, 예상 피해 등 질의

기후 위기 극복 일환으로 도내 석탄화력발전소 폐쇄가 추진되는 가운데 노동계가 경남도를 상대로 발전소 노동자 고용 유지와 경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지난 5일 성명을 내고 "이에 대해 도에 공개 질의했다"고 밝혔다.

경남본부는 "기후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전 세계가 노력하고 있으며 산업 전 분야도 예외가 아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는 석탄화력발전소 폐쇄를 진행하고 있지만 발전소 비정규직 노동자의 고용은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며 "결국 누군가의 희생을 전제로 하는 정책"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 하동발전소 비정규직 노동자를 대상으로 발전소 폐쇄에 따른 고용불안과 정신 건강 조사 결과 대부분 고용 불안에 시달리고 있었다"며 "이런 이유로 정신 건강이 매우 부정적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는 발전소 폐쇄 정책이 노동자의 삶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방증"이라며 "경남도에 있는 발전소 비정규직 노동자의 고용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사회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또 "석탄화력발전소 폐쇄가 비정규직 노동자의 고용불안으로 이어지는 것에 대해 반대 의사를 표명한다"며 "경남도 등이 이들의 고용안정을 위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남본부는 경남 발전소 폐쇄로 피해를 입게 될 직종ㆍ규모 등 폐쇄 논의 여부 등을 질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