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태풍 피해지 빠른 복구ㆍ불편 최소화"
"창원 태풍 피해지 빠른 복구ㆍ불편 최소화"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2.09.06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표 시장ㆍ김영선 의원
분야별 재난 피해 상황점검
홍남표 창원시장과 김영선 의원이 창원시 재난종합상황실에서 산림ㆍ하천 등 분야별 재난상황 실무반의 재난 피해 상황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홍남표 창원시장과 김영선 의원이 창원시 재난종합상황실에서 산림ㆍ하천 등 분야별 재난상황 실무반의 재난 피해 상황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홍남표 창원시장과 김영선 국회의원은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6일 오전 5시 창원지역에 상륙해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으로 재난 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창원시 재난종합상황실에서 산림ㆍ하천 등 분야별 재난상황 실무반의 재난 피해 상황점검을 실시했다.

창원지역은 지난 5일 오후부터 태풍 `힌남노`의 간접 영향권에 진입했으며 강풍 및 호우가 시작됐으나, 태풍 `힌남노`가 창원지역을 통과한 6일 오전 6시 30분까지 태풍으로 인한 인명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

시는 재해위험지역 인근 주민들의 인명피해 방지를 위해 재해위험지역 108개소 인근 주민 146명을 행정복지센터 16개소, 경로당 12개소, 마을회관 13개소 등 주민대피소 54개소에 사전대피 명령을 발령하고 실지 대피를 완료했다.

태풍 `힌남노`의 한반도 통과 후 상황을 판단해 해제할 계획이며, 복귀하는 주민들의 주택 등 재산에 대한 피해가 없는지 점검할 예정이다.

홍남표 창원시장은 "제11호 태풍 `힌남노`의 영향으로 인해 많은 호우와 강풍ㆍ풍랑이 발생했으나, 주민 사전대피 명령에 따라준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인명피해가 발생되지 않은 만큼 향후에 발생되는 재난에도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어 "전 공무원에게 집중호우 및 강풍으로 인한 피해 발생 여부를 점검하고, 재난 피해지가 있을 경우, 빠른 시일 내 피해를 복구해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