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근로자 81만378명… 작년비 2.2%↑
경남 근로자 81만378명… 작년비 2.2%↑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2.08.11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상의, 올 상반기 고용 동향
제조업 33만1041명… 0.8% 늘어
제조기업 고용 구조 점진 변화

창원상공회의소가 고용정보원 고용보험DB를 바탕으로 `2022년 상반기 경남도 고용 동향`을 조사하고 발표했다.

2022년 상반기 말 기준 경남지역 고용보험에 가입한 상시근로자(이하 근로자) 수는 81만 378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 증가했다.

이 중 제조업 근로자 수는 전년 동기 대비 0.8% 증가한 33만 1041명, 서비스업 근로자 수는 3.0% 증가한 42만 2094명으로 3.0% 증가했다. 건설업 근로자 수는 4만 952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4.6% 늘었다.

상반기 말을 기준으로 제조업 근로자 수가 증가를 보인 것은 코로나19의 국내 확산 전인 지난 2019년 상반기 이후 처음이다.

△제조업 업종별ㆍ직종별 근로자 수= 경남 제조업의 업종별 근로자 수 증감을 보면 식료품(+7.6%ㆍ1만 7223명), 전기장비(+6.1%ㆍ2만 7617명), 금속가공제품(+4.3%ㆍ3만 5954명), 전자부품(+2.3%ㆍ1만 892명), 기계 및 장비(+1.6%ㆍ6만 4092명), 섬유제품(+1.5%ㆍ5532명), 비금속 광물제품(+0.6%ㆍ6819명) 등의 제조업은 근로자 수 증가를 보였다.

반면 의료ㆍ정밀ㆍ광학기기(-5.6%ㆍ5585명), 기타 운송장비(-4.5%ㆍ5만 8817명), 고무 및 플라스틱(-1.7%ㆍ2만 1238명), 화학물질 및 제품(-0.9%ㆍ9060명), 자동차 및 트레일러(-0.4%ㆍ3만 4726명) 등의 제조업 근로자 수는 감소를 보였다.

주목되는 점은 직종별 근로자 수의 변화 추이다. 코로나19 국내 확산 이전인 지난 2019년 상반기와 비교해 제조업 직종별 근로자의 비중 변화가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상반기 제조업의 직종별 근로자 수 변화를 보면, `부서장 이상 관리직`은 지난 2019년 상반기 대비 5.9% 감소한 반면 `사무직원`은 0.4% 증가했다.

한편 `연구직`의 경우 근로자 수 비중은 크지 않지만 159.9%로 큰 폭의 증가를 보였다. 반면 전체 근로자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생산직`과 `단순노무직`의 근로자 수는 각각 4.8%, 1.8% 감소했다.

△서비스업 업종별 근로자 수= 경남 서비스업의 업종별 근로자 수 증감을 보면 근로자 수 증가가 두드러진 서비스 업종은 숙박 및 음식점(+8.0%ㆍ2만 8763명), 예술ㆍ스포츠 및 여가(+7.7%ㆍ7769명) 등 코로나19 방역지침 강화에 영향을 받은 업종들이다.

이 밖에도 근로자 수 비중이 높은 보건업 및 사회복지(+5.7%ㆍ12만 5162명), 교육(+4.1%ㆍ3만 963명), 사업시설 관리ㆍ사업지원 및 임대(+3.2%ㆍ2만 6632명), 전문ㆍ과학 및 기술(+2.8%ㆍ3만 6761명) 등의 서비스업이 증가했고, 코로나19의 영향을 비교적 적게 받은 업종에 속하는 정보 통신업(+5.5%ㆍ5828명)의 근로자 수도 꾸준한 증가세를 보였다. 반면 공공행정ㆍ사회보장ㆍ행정(-3.3%ㆍ2만 6023명), 운수 및 창고(-1.7%ㆍ2만 4038명), 부동산(-1.5%ㆍ2만 8487명), 협회 및 단체(-1.3%ㆍ1만 7158명) 등의 서비스업 근로자 수는 감소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창원상공회의소 관계자는 "산업의 구조고도화 추진과 코로나19를 겪으면서 지역 제조업들은 채산성 향상과 R&D를 통한 부가가치 극대화를 함께 추진하고 있다"며 "이러한 경향이 경남 제조업의 직종별 근로자 수 추이에 반영되면서 생산 인력 감소와 연구 인력의 증가가 점진적으로 나타나는 등 제조기업의 고용 구조가 변화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