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령 부림산단 사업비 112억 추가 확보
의령 부림산단 사업비 112억 추가 확보
  • 변경출 기자
  • 승인 2022.08.11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승인… 총 226억원
소멸위기 생명줄 역할 기대
의령군이 226억 원을 투입해 개설하는 부림일반산업단지 진입 도로 조감도.
의령군이 226억 원을 투입해 개설하는 부림일반산업단지 진입 도로 조감도.

의령군은 국토교통부로부터 `부림일반산업단지 진입 도로` 개설 사업비 국비 112억 원이 추가돼 조정 승인을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이로써 의령군은 총사업비 226억 원을 확보하게 됐다.

부림일반산업단지 진입 도로는 오는 2024년 완공되는 함양∼울산 간 고속도로의 1분 거리에 위치하는 의령나들목(IC)에서 부림산단으로 직접 진입하는 도로로 그 중요성이 부각됐다. 최초 국토교통부는 `부림산단 진입 도로 개설` 신규 사업 선정 당시 사업비를 114억 원으로 책정했으나 실시설계 및 관계기관 간 협의를 거치는 과정에서 사업비가 대폭 상승하는 문제가 발생했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증액 사업비를 줄여야 하는 당면과제가 생겼고, 의령군은 사업비를 증액해야 하는 `상반된 입장`이 있었다. 사업비 협의 기간이 8개월이 넘어가던 지난 10일 국토교통부는 최종적으로 사업비 조정 승인을 내렸고, 의령군은 총사업비를 최종 226억 원 확보함으로써 입지적 장점을 100% 달성할 수 있게 됐다.

오태완 의령군수는 "중앙정부가 지방자치단체의 어려운 사정을 살펴본 결과로 크게 반길 일"이라며 "부림산단을 의령 동부권 개발의 전초기지, 경남 물류 유통산업의 꼭짓점, 대한민국 신성장 산업의 출발지로 만들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의령군은 내년 완공되는 부림일반산업단지의 경제적 파급효과는 1조 4000여억 원의 생산 가치와 3451억 원의 부가가치 효과, 4200여 명의 고용 유발효과가 있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입주 기업의 매출과 고용 창출이 지역의 선순환 구조로 이어져 `소멸위기` 의령군의 생명줄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