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1306억 나머지 일감 조속 공급
원전 1306억 나머지 일감 조속 공급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2.08.10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양 산업장관, 창원 찾아
수출전략추진단 내달 가동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
10일 창원시 성산구 창원국가산단에서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이 참여한 `창원지역 원전업체 현장 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10일 창원시 성산구 창원국가산단에서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이 참여한 `창원지역 원전업체 현장 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창원을 원전 메카로…." 산업통상자원부가 올해 중 원전업계에 1306억 원 규모의 긴급 일감을 공급하고 다음 주에는 원전 수출을 위한 민관 협력 컨트롤타워인 `원전수출전략추진단`을 본격 가동한다. 또 원전업체가 모여 있는 창원이 원자력 산업단지로 성장해갈 수 있도록 기술개발(R&D), 지방투자 보조금, 세제 등 혜택을 지원할 수 있는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로 지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창양 산업부 장관은 10일 창원을 방문해 원전업계 간담회를 열고 "올해 중 1306억 원 규모의 긴급 일감을 공급할 예정으로 862억 원의 일감은 이미 발주를 완료했고 앞으로 절차를 더욱 신속히 진행해 오는 10월까지 대부분의 일감을 발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신한울 3ㆍ4호기 환경영향평가를 지난달 시작했고, 오는 2024년 착공을 목표로 절차를 진행 중이다.

연내 사전제작 일감이 나가도록 하고 주기기 계약도 최대한 앞당겨 체결할 계획이다. 이 장관은 또 "원전 기업을 대상으로 1000억 원 규모 정책자금과 특례보증을 지난달 신설해 지원을 시작했고 60여 개 기업의 신청에 대해 심사를 진행 중"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산업부, 과기부, 한수원 등을 중심으로 올해 6700억 원 규모의 R&D 사업도 추진할 예정으로 현재 약 3500억 원을 집행했다"며 "원전 중소기업만을 대상으로 215억 원을 신규 조성해 이번 달 신청을 받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원전 수출과 관련해서는 "노형ㆍ기자재 등 수출 가능성을 최대한 높일 수 있도록 정책 역량을 결집하고 원전수출전략추진단도 다음 주부터 본격 가동해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창원을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로 지정하는 방안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경남도에서 신청을 준비 중이다.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과 함께 원전업체가 참여할 수 있는 약 1조 원 규모의 발전 기자재 일감도 공급할 계획이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한국수력원자력과 두산에너빌리티, 원전기자재협력업체가 원전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공동 협력 협약도 체결했다. 이들은 이번 협약을 통해 새로운 일감 창출, 공동 기술 개발, 인력 교류, 수출 성과 창출 등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