텃밭
텃밭
  • 김정배
  • 승인 2022.08.08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정 배

온종일 연인되어
웃으며 살고 있네

바라만 보고 있어도
설레는 소녀가 된다

샛노란 아기 마음
피어나는 생명소리
 
고달픔 다 내려놓고
밭이랑에 앉아본다

그들은 귀여움과 사랑
듬뿍듬뿍 받고 싶어

저녁놀 내릴 때까지
내 손목을 놓지 않는다.

시인 약력

김정배
김정배

- 창원출생
- 1988년 시조문학 천료
- 경남대학교 강사
- 한국국제대학교 강사
- 마산 중앙중학교 교장 역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