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오염수 방류 대비 방사능 검사 `안전`
원전 오염수 방류 대비 방사능 검사 `안전`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2.08.04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보건환경연구원 분석
해수ㆍ갯벌ㆍ토양 등 183건

경남도 보건환경연구원은 해수 등 9종의 도내 생활환경 시료를 대상으로 방사능 정밀 검사를 한 결과 모두 안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4일 도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이번 조사는 일본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에 대비하고 고리 원전 영향 파악을 위해 지난 1월부터 지난달까지 해수, 갯벌, 정수, 원수, 토양, 공기, 빗물 등 9종 183건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연구원은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으로 내년 3월부터 방류가 예상돼 이에 따른 오염을 대비하고자 남해 연안 해수와 갯벌 70건을 검사했다. 또 고리 원전 영향 감시 목적으로 원전 인근의 먹는 물(정수와 원수), 토양 등 5종 69건을 조사했다.

도내 환경 방사성물질 분포 경향을 파악하기 위해 대기(공기와 빗물), 토양 등 4종 44건도 분석했다.

조사 결과 과거 해외 핵실험 영향으로 추정되는 세슘이 해수와 갯벌, 토양에서 검출됐으나 전국 평상범위 내였다. 모든 시료에서 방사성요오드, 세슘 등 인공 핵종은 검출되지 않아 후쿠시마 및 고리 원전 등 인근 국내ㆍ외 원전 영향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