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여름 어디 갈지 고민 않고 "밀양 잡았어"
올여름 어디 갈지 고민 않고 "밀양 잡았어"
  • 조성태 기자
  • 승인 2022.07.31 2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양 가지산 쇠점골 계곡길` 발길
깊은 계곡 트레킹 쉬워 힐링 최고
메기매운탕 먹고 기력ㆍ원기 회복
민물 장어구이 담백한 맛 으뜸
손씨 고택 고추장 만들기 예약
미리미동국 문화 예술 체험 공간
가지산 3대 계곡 중 하나인 `쇠점골 계곡길`은 호박소 주차장 위쪽의 백연사에서부터 시작된다. 4㎞에 달하는 왕복 2시간 30분 정도 걷는 평탄한 계곡 길이다.
가지산 3대 계곡 중 하나인 `쇠점골 계곡길`은 호박소 주차장 위쪽의 백연사에서부터 시작된다. 4㎞에 달하는 왕복 2시간 30분 정도 걷는 평탄한 계곡 길이다.

밀양의 여름은 탁 트인 하늘 아래 울창한 숲의 바람은 맑고, 계곡의 물소리는 우렁차다. 조각조각 깎아놓은 것 같은 돌길을 밟으며 걷는 울창한 자연림과 하천 계곡의 조화는 장관이다. 밀양의 여름을 즐기러 온 이들이 더욱 충만하게 즐길 수 있도록 밀양시가 여름 관광지 및 제철 음식과 체험 거리를 소개한다.

관광지 >>>

◎가지산 쇠점골 계곡길

쇠점골 지명은 말의 편자를 갈았던 대장간이 있었다고 생긴 이름이다. 가지산(1240m) 3대 계곡의 하나인 쇠점골 계곡 트래킹은 호박소 주차장 위쪽의 백연사에서부터 시작된다. 4㎞에 달하는 쇠점골은 왕복 2시간 30분 정도 걸으면 되는 평탄한 계곡 길이다. 호박소를 거쳐 갈림길 삼거리 구름다리를 건너 오천평 반석(엄청난 넓이의 너럭바위)을 지나서 석남터널 입구 소공원까지 가면 된다. 길이 평탄(표고차 300m)하며, 수량도 매우 풍부하고 이용객이 많지 않아서 산행 초보자도 트래킹이 쉬운 힐링 산책길이다. 계곡이 깊어서 여름철에도 시원하다. 

먹을거리 >>>

◎메기매운탕

된더위와 장마에 지치기 쉬운 여름, 밀양의 보양식인 메기매운탕을 추천한다. 신선하고 큼직한 메기에 감자와 수제비를 넣어 보글보글 끓여 나오는 밀양의 메기매운탕은 국물이 걸쭉하면서도 깔끔한 맛이 일품이다. 메기매운탕은 단백질과 오메가3, 비타민과 무기질이 많이 함유돼 있어서 기력 및 원기 회복에 도움이 된다. 

◎민물 장어구이

여름철 보양식으로 기력 회복에 좋은 밀양의 민물장어는 해마다 관광객들이 즐겨 찾는다. 밀양 장어구이는 고소하고 육즙이 풍부하며 부드럽고 담백한 맛이다. 밀양에는 장어구이를 다 먹고 나면 장어 곰국을 주는 곳도 많다. 장어 곰국은 장어구이를 만들면서 나오는 장어 뼈, 장어살과 한약재 등을 넣고 푹 끓이면 뼈 사이의 살이 녹아 진국이 되는데 이때 뼈를 분리해 완성한다. 뽀얗게 고아진 장어 곰국에 밥을 말아 후루룩 먹고 나면 여름에 기운 없고 나른했던 몸의 회복에 좋다. 

체험 프로그램 >>>

◎손씨 고택 고추장 만들기ㆍ천연 염색 체험

밀양 교동 지역에는 일성 손씨 고가 집성촌이 있다. 일성 손씨 고가는 웅장한 멋과 여유를 한껏 부린 전통 한옥의 형식을 간직하고 있는 곳이다. 한옥의 가치와 전통성을 이어가기 위해 문화재청으로부터 지원을 받아 보수하고 한옥체험업으로 등록해 5명 이상 예약한 관광객들에게 고추장 만들기 체험, 천연 염색 체험 등 여러 체험을 제공하고 있다. 이는 옛 생활 모습을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어 아이들뿐만 아니라 어른, 한국의 전통을 경험해 보고 싶은 외국인에게도 인기가 많다. 

◎미리미동국 문화 예술 체험 

밀양 미리미동국은 문화 예술인들의 보금자리로 도예, 금속, 천연 염색, 캘리, 원예, 수채화 등 다양한 분야의 작가들이 모여 감각적인 공예품을 만들고 관람객들에게는 다양한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는 문화 예술 체험 공간이다. 

삶과 문화를 상징하는 누에와 창과 강성을 뜻하는 `미리미동국`은 밀양 문화 예술인들의 플랫폼으로 지난 2019년 버려진 빈집 여섯 채를 활용해 밀양 시내 영남루 주변 진장 마을에 문을 열었다. 카드지갑, 열쇠고리 만들기, 도자기 핸드페인팅 등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어 아이들과 어른 모두에게 인기가 좋다. 미리미동국에 전시된 각종 공예 작품들은 저렴하게 구매도 가능하니 선물용으로 구입하기도 좋다. 

양기규 관광진흥과장은 "무더운 날씨가 지속되는 여름, 관광객들을 위해 밀양의 여름을 더 충만하게 즐길 수 있는 것들을 소개한다"며 "올여름은 밀양에서 놀고 먹고 즐기며 무더위를 시원하게 날려버릴 최고의 시간을 보내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