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 전 군민 `제3차 재난지원금` 지급
거창 전 군민 `제3차 재난지원금` 지급
  • 이우진 기자
  • 승인 2022.07.18 2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인모 군수 공약사업 시행
1인당 10만원 사랑카드 받아
"생활 안정ㆍ지역경제 활성화"

거창군은 다음 달 29일부터 오는 9월 30일까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 군민에게 `제3차 거창형 재난지원금`을 1인당 10만 원씩 지급할 계획이다.

제3차 거창형 재난지원금은 100% 군비 재원이며, 지난 2020년과 2021년에 이어 3번째다.

구인모 군수가 민선 8기 첫 번째로 시행하는 공약사업으로 추석 전 지급을 위해 취임과 동시에 TF팀을 구성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급 대상은 이번 달 15일부터 신청일까지 거창군에 주소를 둔 전 군민으로, 세대주가 신분증을 지참하거나 19세 이상 세대원이 본인 신분증과 세대주의 신분증, 위임장을 지참해 주소지의 읍ㆍ면사무소를 방문하면 곧바로 거창사랑카드를 지급받을 수 있다.

또한, 세대주의 직계존비속이거나 배우자(직계비속의 배우자 포함)인 경우 이외의 세대원인 경우에는 별도로 신청해야 한다.

신청접수 현장의 혼잡을 최소화하기 위해 다음 달 29일부터 오는 9월 8일까지는 집중신청 기간을 운영한다. 이 기간에는 세대주의 출생년도 끝자리에 따른 요일별 5부제를 운영하며, 찾아가는 방문 접수 등 읍ㆍ면별로 실정에 맞는 방법을 통해 분산 접수를 시행한다. 자세한 내용은 주소지 읍ㆍ면사무소로 문의하면 된다.

재난지원금은 선불카드 방식인 `거창사랑카드`로 신청접수 시 현장에서 바로 지급되며, 군 지역 내 모든 카드가맹점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지만 유흥 및 사행업, 온라인쇼핑, 공공요금에는 사용할 수 없다.

카드는 올해 12월 31일까지 사용할 수 있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재난안전지원금이 코로나19 피해와 유가 상승 등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민들의 생활 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