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자 골프 특혜부킹 반드시 근절해야
공직자 골프 특혜부킹 반드시 근절해야
  • 경남매일
  • 승인 2022.07.13 0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직자 골프 특혜부킹이 논란이다. 국민권익위원회가 경남도 고위 공무원의 골프장 특별 대우를 비롯해 불공정 행위 엄단을 시정하도록 각 지자체는 골프장에 대한 지도, 감독 강화를 지시했다고 한다. 공직자 골프 부킹 특혜 의혹은 잊을 만하면 터져 나오는 참으로 근절되지 않는 공직사회 특권 등 사회문제다.

경남에서는 지난 4월 창원CC 회원 수천명이 경남도 고위 공무원 등이 장기간에 걸친 불공정 이용에다 VVIP 대우에 분노하고 그 진상을 밝혀달라고 수사기관에 집단으로 진정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더욱 분노하게 되는 것은 당시 긴박한 코로나19 정국 2년간에 걸쳐 공직자들이 황금시간대 입맛대로 부킹, 할인 혜택 등을 누리며 공직자 처신을 저버린 것이다. 회원들은 "수억 원을 들여 회원권을 구입하고서도 누리지 못하는 특권을 고위공직자가 행사한 것은 특권을 넘어 불법행위와 다름없다"며 수사를 의뢰하면서도 "공무원의 처신을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내기도 했다고 하니 공직자 특권에 괴리감이 든다.

골프는 신사 운동이라고 한다. 그러나 일부 몰지각한 골퍼들로 인해 지탄을 받고 있다. 품격은커녕 공직자 부킹 특혜 등 온갖 특혜가 난무하면서 골퍼와 비골퍼 간에 반목 현상까지 일고 있다. 서민들은 코로나19로 생계 걱정에 노심초사인데 불을 대낮처럼 밝히고 심야 라운딩을 하는 모습에다 공직자 특혜를 심야 퇴근버스에서 지켜보는 서민에게는 위화감을 주기에 충분하다. 경남에 이어 문체부 산하 골프장에서도 시의원, 전ㆍ현직 경찰관 등에게 부킹 편의를 제공한 혐의로 골프장 전임 대표와 직원 10명이 수사를 받고 있다. 수사지휘부의 수사 지연 의혹이 제기돼 수사지휘부가 검찰 조사를 받는 일까지 발생했다. 이번 기회에 골프장의 불공정 행위는 근절돼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