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선 후 첫 행정전문가 도정시대…"도민행복 시대 열겠다"
민선 후 첫 행정전문가 도정시대…"도민행복 시대 열겠다"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2.06.30 2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회복·일자리 창출 올인
'부울경 메가시티'는 신중론
'CEO형 행정전문가' 업무 기대
진정한 경남시대 부활 예고

 "정치인 도정이 망가트린 경남도, 준비된 행정전문가 박완수 도지사가 바로 세운다." 경남도 수장 박완수 도지사는 준비된 도지사다. 그는 경남도정의 경제수장(경제통상국장)으로 경남 경제시대를 연 장본인이다. 40년간의 행정·정치 경험을 쌓은 '준비된 도지사' 박완수 경남지사의 민선 8기 경남도정은 실용적인 정책으로 경제 회복과 일자리를 창출하는 데 방점을 찍었다. 
 자신이 쌓아 올린 1990년대 GRDP전국 3위인 '웅도 경남' 실지회복을 위해 혼신을 다하겠다며 도정의 가장 중요한 화두로 경남경제 부흥을 꼽았다. 그리고 '일하는 직원이 우대받는 인사는 기본이다"며 "도정 발전동력인 직원 인사는 공정이 우선이다"고 밝혔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박 당선인이 가동한 '시작부터 확실하게 인수팀'은 4대 도정목표 중 '튼튼한 경제, 넘치는 일자리'를 첫 번째 목표로 정했다. 국내외 투자유치를 전담하는 기관 설립을 추진할 태스크포스(TF)와 자문기구를 운영하고, 항공우주청 조기 설립, 신산업 육성, 창업허브 조성 등의 과제를 담았다.

 '편리한 공간 융성한 문화', '안전한 생활 든든한 복지', '쾌적한 환경 넉넉한 농산어촌'이라는 나머지 도정목표에서는 문화·관광자원 구축, 안전·의료서비스 강화, 농어업 소득 증대와 정주 여건 개선 등의 가치를 포함했다. 이러한 도정 목표 실현을 위해 박 당선인은 조직구조·조직문화·재정·규제 분야 4대 혁신을 내걸었다.

 4대 혁신은 조직, 인력, 재정 등 행정자원의 중복과 낭비를 없애고, 창의적인 조직문화 속에 도민 시각에서 정책을 추진하는 토대가 될 것이다. 박 당선인은 경제 부흥을 위해 도청 조직을 '일하는 조직'으로 만들고, 출자출연기관 구조조정 등 실용주의 노선을 채택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민선 8기 경남도정 슬로건으로 선정한 '활기찬 경남 행복한 도민'은 도민으로부터 제안받은 슬로건 중에서 채택했다. 인수팀 가동 기간에 도민으로부터 민선 8기 정책과 슬로건을 제안받는 등 도민 중심의 도정 운영에 방점을 찍었다. 

 또 경제 회복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도청 조직에서 일자리경제국의 일자리경제과·중소벤처기업과와 사회적경제추진단, 투자유치지원단을 경제기업국의 일자리정책과· 경제기업과와 사회적경제과, 투자유치단으로 기능을 강화하거나 재편하고, 창업지원단을 신설하는 조직개편안을 지난 24일 입법예고했다.

 성과 중심의 일하는 조직으로 거듭나기 위해 88개 담당사무관제를 폐지해 부서장 책임 아래 5급 이하 부서원의 성과목표 설정과 유연한 조직구조로 과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는 혁신적인 시도도 조직개편안에 담았다.

 경제진흥원이나 여성가족재단 등 출자 출연기관들의 기능이 행정조직과 중복되거나 비효율적인 문제는 없는지 살펴 전면적인 기능 재조정부터 구조조정도 예고했다.
 김경수 전 지사 시절 도청 임기제 공무원 정원이 증가한 데 따른 비판 여론이 있었던 점을 의식해 임기제 공무원 개선 방안에 대한 문제의식도 제기했다. 홍준표, 김경수 전 지사가 활용한 관사도 도민에게 돌려주고 박 당선인은 자택에서 출퇴근할 계획이다. 관사 활용방안도 도민 제안을 받아 실무 검토를 거쳐 결정할 방침이다.
 혁신과 실용을 강조한 박 당선인이지만 김경수 전 지사가 부산, 울산시와 함께 역점을 두어 추진한 '부울경 메가시티' 프로젝트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이다. 그는 지방선거 출마 당시 "부울경이 한 몸이 돼 수도권에 대항하는 취지에는 동의하지만, 여기에 대도시만 포함되면 소멸 위기에 처한 지역은 소외 가능성이 있다"며 "도민 여론을 수렴해 신중히 접근해야 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박완수 도지사는 "경남은 부산, 울산처럼 단일 도시가 아니고, 도시 기능들이 집중된 광역시와는 여건이 다르다"며 "국가균형발전, 지방소멸의 한 대책으로 메가시티를 추진하고 있는 만큼 메가시티를 구성하는 시·군 등 지역 간에도 확실한 균형발전 대책이 전제돼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는 경남이 중심 축이 되는 시대를 열겠다는 의도이며 발전적으로 보완하기 위한 조치다. 
 이외, 골프장만 준공된 채 나머지 사업은 표류 중인 창원 웅동1지구 개발사업과 관련해 정상화 협의체를 구성하고, 마창대교·거가대로 통행료 인하 문제 등 전 지사들이 해결하지 못한 지역 현안 해결에도 적극 나설 태세다. 그동안 정치인 출신 도지사 일색이던 경남에 'CEO형 행정전문가' 도지사 시대가 열린 만큼 도민 행복에 거는 도민 기대는 크다. 박재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