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라가야문화제` 손님맞이 준비 한창
`아라가야문화제` 손님맞이 준비 한창
  • 음옥배 기자
  • 승인 2022.06.29 2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안군 최종준비 상황 보고회
순수 역사문화축제로 치러
역사성ㆍ문화 알려 `등재` 대비
함안군이 `제34회 아라가야문화제 최종준비 상황 보고회`를 개최했다.
함안군이 `제34회 아라가야문화제 최종준비 상황 보고회`를 개최했다.

함안군은 오는 다음 달 22일부터 24일까지 3일간 박물관ㆍ말이산고분군ㆍ아라길 일원에서 개최되는 `제34회 아라가야문화제`의 손님맞이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군은 28일 오후 2시 군청 3층 대회의실에서 `제34회 아라가야문화제 최종준비 상황 보고회`를 갖고 성공적인 축제 개최를 위한 최종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조근제 군수를 비롯한 아라가야문화제위원회 위원, 관계기관ㆍ단체장, 군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이날 보고회에서는 아라가야문화제 추진상황 설명에 이어 분야별 행사계획 및 일정, 준비사항, 관계기관 협조사항을 점검한 한편, 이번 축제 개최 의의와 발전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누는 시간순으로 진행됐다.

올해는 찬란한 아라가야의 문화를 기리기 위한 역사문화제로서 단독 개최하는 원년으로 아라가야의 우수한 역사성과 높은 문화수준을 널리 알리고 말이산고분군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기원하기 위한 축제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22일 개막식에서는 아라가야의 우수한 문화를 아라가야대군물(大軍物), 미디어파사드, 드론라이트쇼 등으로 표출하고, 말이산 고분군에 경관조명 등을 설치해 여름밤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다. 특히 아라길에서는 군민 힐링 축제 분위기 조성을 위해 각종 체험ㆍ홍보 행사, 음악회, 버스킹 등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다.

군은 코로나19로 3년 만의 축제 개최인 만큼 축제 준비에 만반을 기하고 축제의 취지와 아라가야의 역사에 대해 군민을 비롯해 타지역민들이 더 많은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남은 기간 홍보에도 힘쓰기로 했다. 또한, 축제 장소 변경에 따른 주차 대책 마련과 한여름 무더위 대비를 위한 시설 확보 등 행사장 안전에 철저를 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 군수는 인사말을 통해 "올해 아라가야문화제는 순수 역사문화축제로 분리해 개최하는 첫해로 말이산고분군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염원을 담아 찬란한 아라가야 문화를 전국에 알리겠다"며 "코로나19로 지친 군민을 위한 힐링 축제 분위기 조성과 아라길을 행사장으로 이용해 지역 상권 활성화를 목표로 기획했다. 새롭게 탄생하는 아라가야문화제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군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지원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