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놀이형 수경시설 실태 점검 경남도, 다음달부터 2개월간
물놀이형 수경시설 실태 점검 경남도, 다음달부터 2개월간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2.06.29 2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가 다음 달부터 2개월간 하절기 물놀이형 수경시설 관리실태를 합동점검한다.

이번 점검은 낙동강유역환경청과 합동으로 추진한다. 물놀이형 수경시설은 수돗물, 지하수 등을 인위적으로 저장하거나 순환해 이용하는 바닥분수, 조합놀이대, 실개천 등의 인공시설물 가운데 이용자 신체와 직접 접촉하는 물놀이시설을 의미한다.

도내 신고된 관리대상 물놀이형 시설은 240곳에 달한다. 이 가운데 바닥분수가 156곳(65%)으로 가장 많다. 조합놀이대 64곳(27%), 기타 실개천ㆍ분수 등이 20곳(8%)에 설치돼 있다.

이번 점검에서는 올해 가동하는 시설 176곳 중 신규시설과 이용자가 많은 시설을 위주로 수질기준과 시설 관리기준 준수 여부를 집중적으로 살핀다.

물놀이형 수경시설 수질기준 검사항목은 수소이온농도(pH), 탁도, 대장균, 유리잔류염소 등이다.

시설 관리자는 운영 기간에 15일마다 1차례 이상 수질검사를 해야 한다.

경남도는 이번 점검에서 시설물 청소상태 등 가벼운 사항은 현장에서 개선을 권고하고, 수질이나 관리기준 미준수 시설은 즉시 가동을 중단하고 소독 또는 청소ㆍ용수 교체를 한 뒤 재가동하도록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