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관광재단, 남파랑길 길 해설사 지원
남해관광재단, 남파랑길 길 해설사 지원
  • 이문석 기자
  • 승인 2022.06.27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군 36∼46코스 160㎞ 구간
테마ㆍ단체탐방형 10월까지 운영
남해관광문화재단이 `코리아둘레길 쉼터 및 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남파랑길 길해설사를 지원한다.
남해관광문화재단이 `코리아둘레길 쉼터 및 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남파랑길 길해설사를 지원한다.

남해관광문화재단(이사장 장충남)에서 `코리아둘레길 쉼터 및 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남파랑길 길 해설사를 지원한다.

남파랑길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지난 2016년부터 추진한 한반도 외곽을 걷기 여행하도록 설계된 코리아둘레길 4500㎞의 남해안길 1470㎞를 지칭하는 공식 길 이름이다. 남해안 동쪽 끝인 부산 오륙도해맞이공원을 시작으로 서쪽 끝인 전남 해남 땅끝마을까지 23개 기초지자체를 경유하며 90개 코스를 이루는 국가탐방로이다.

재단에서 실시하는 `남파랑길 길동무 지원 프로그램(이하 프로그램)`은 남파랑길 중에서 남해군 구간에 해당하는 11개 코스(36∼46코스) 160㎞ 구간에서 진행된다.

프로그램은 8개 체험형 중단거리 코스인 `테마탐방형`과 10명 이상 단체가 신청하는 `단체탐방형`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길 해설사 비용은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 남해군에서 후원해 무료로 지원된다. 패러글라이딩이나 파워 보트, 요가 같은 유료 체험이나 입장 시설은 현장에서 신청자가 부담한다.

테마탐방형 8개 프로그램에는 이순신 장군의 노량해전과 남해군의 핫플레이스로 떠오른 남해각이 연결된 `노량해전과 남해각 핫플(남파랑길 46코스)`이 있는가 하면, 우리나라에서 아름답기로 손꼽히는 앵강만을 파워 보트를 타고 건너며 길을 잇는 `파워 보트와 앵강만(남파랑길 41ㆍ42코스)`도 있다.

그 밖에도 아쉬탕가 요가를 즐기고, 앵강다숲길을 걷는 `찐한 요가 후 트래킹(남파랑길 42코스)`과 `이탈리아 토스카나에 바다가 있다면 이런 모습일 것이다!`라는 찬사를 받는 `토스카나 고사리밭길(남파랑길 37코스)`이 있다. 이외에 죽방렴을 관람하며 걷는 남파랑길 39코스, 망운산 패러글라이딩을 선택해서 즐길 수 있는 남파랑길 45코스 등 다채로운 코스가 요일별로 준비돼 있다.

단체탐방형 프로그램은 남해군 구간인 남파랑길 36∼46코스 중에서 선택할 수 있으며, 1개 코스 전체를 걷지 않고 일부 구간만 선택할 수 있다. 단, 단체여행의 주 목적이 일반관광인 경우는 지원하지 않는다. 1개 단체가 1회에 한해 신청할 수 있다.

남해관광문화재단 조영호 본부장은 "남파랑길 길동무 지원 프로그램과 남파랑길여행지원센터 조성을 통해 남해군은 명실상부한 남해안 걷는 길의 중심이 될 것"이라며 "240㎞에 달하는 남해바래길은 이미 전국 지자체의 걷기여행길 선진지 견학지로 명성을 얻을 만큼 체계를 갖췄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