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뢰 피하려면 뾰족한 구조물서 떨어져야"
"낙뢰 피하려면 뾰족한 구조물서 떨어져야"
  • 황철성 기자
  • 승인 2022.06.27 2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ERI, 예방 행동요령 발표
홈페이지ㆍ유튜브서도 확인
뾰족한 우산을 든 마네킹에게 인공낙뢰가 떨어지는 모습.  / KERI
뾰족한 우산을 든 마네킹에게 인공낙뢰가 떨어지는 모습. / KERI

한국전기연구원(KERI)은 장마철을 맞아 `대국민 낙뢰 위험 예방 행동요령`을 27일 발표했다.

KERIㆍ기상청 등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에서는 낙뢰가 12만 4447회 발생했다.

이는 전년인 지난 2020년(8만 2651회)과 비교해 51% 정도 증가한 수준이다. 최근 10년 평균(11만 6000회)와 비교해도 8%가량 많은 수치이다.

시기별로 보면 여름철인 6~8월에 전체 낙뢰의 71.5%가 집중된 것으로 파악했다.

상황이 이러자 KERI는 행동요령을 정리했다. 우선 낙뢰가 예상되거나 발생할 경우에는 가급적 외출을 피하는 것이 좋다. 야외활동 중일 때는 나무ㆍ가로등ㆍ전봇대 등 높고 뾰족한 구조물로부터 가급적 멀리 떨어져 있어야 한다.

이어 우산, 낚싯대, 골프채 등을 머리 위로 드는 행동을 삼가야 한다. 길고 뾰족해 낙뢰를 유발할 수 있는 물품은 높이 들지 말고, 접거나 눕혀 놔야 한다.

밖에서는 가까운 건물 안으로 빨리 이동하되 부득이하게 바깥에서 움직여야 한다면 최대한 몸을 낮추고 한쪽 발만 땅에 접촉하거나 짧은 보폭으로 달리는 것이 좋다.

운전 중이라면 안전한 곳에 자동차를 멈추고 차에서 내리지 말아야 한다. 자동차에 내려친 낙뢰는 부도체인 내부를 거치지 않고 순식간에 차체 외부를 거쳐 타이어를 통해 곧바로 땅으로 흡수된다.

야외 캠핑 때에는 텐트와 캠핑카 사이에 금속선을 설치하지 말아야 한다. 낙뢰가 치면 금속 재질의 텐트 지지대나 캠핑카 주위로부터 최소 1m 이상 떨어져야 한다.

이밖에 보다 자세한 낙뢰 예방법은 KERI 홈페이지(www.keri.re.kr) 또는 유튜브 채널 `낙뢰안전 가이드북`, `낙뢰를 피하는 방법` 등을 참고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