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 근무 교직원 쾌적한 주거환경 마련
농어촌 근무 교직원 쾌적한 주거환경 마련
  • 김명일 기자
  • 승인 2022.06.20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경남교육청 전경.
사진은 경남교육청 전경.

경남교육청은 농어촌 지역 학교 교직원이 업무에 전념할 수 있도록 `관사 관리 중장기 계획(2022~2025년)`을 수립했다고 20일 밝혔다.

경남교육청은 지난해 12월 `경남도교육비특별회계 공유재산 관리 조례` 개정으로 기본 생활 비품을 구입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고 교직원에게 기본적인 주거 환경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관사 관리 중장기 계획에 따라 도서ㆍ벽지에 있는 관사 103동을 점검해 오래된 관사를 보수하거나 철거할 예정이다. 또 관사 수요가 많은 곳에 통합 관사를 신축하고 일부 활용하지 않은 관사는 돌봄교실 등으로 전환해 다양한 교육활동을 펼친다. 

경남교육청은 앞으로 우수한 교직원들이 농어촌 지역에 적응해 살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 지역의 안정적인 교육에 기여할 계획이다.

황둘숙 재정과장은 "교직원의 주거 여건을 개선하고 교직원들이 교수 활동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