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안 악양둑방길, 한달 간 20만명 발길
함안 악양둑방길, 한달 간 20만명 발길
  • 음옥배 기자
  • 승인 2022.06.07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꽃양귀비 등 꽃단지 조성ㆍ운영
봄철 비대면 안심관광지 선정
사랑의 자물쇠ㆍ포토존 설치

 

함안 악양둑방길이 꽃양귀비ㆍ수레국화 등 꽃단지를 조성ㆍ운영한 결과 지난달 1일부터 한 달 동안 20만 명이 다녀갔다.
함안 악양둑방길이 꽃양귀비ㆍ수레국화 등 꽃단지를 조성ㆍ운영한 결과 지난달 1일부터 한 달 동안 20만 명이 다녀갔다.

함안의 악양둑방길은 6.5㎞로 전국에서 최고의 길이를 자랑한다. 함안군농업기술센터에서는 법수면 악양둑방길 6.5㎞와 둔치 12만 8925㎡에 꽃양귀비와 수레국화, 금영화 등으로 꽃단지를 조성ㆍ운영한 결과 지난달 1일부터 한 달 동안 약 20만 명이 다녀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특히, 악양둑방은 한국관광공사에서 선정한 2022년 봄철 비대면 안심관광지 25선에 선정되기도 했으며, 봄꽃 경관조성단지는 지난해 10월에 파종해 5월 초에 개화가 시작됐고 지난달 22일경 만개했다.

군은 올해 꽃 경관조성 뿐만아니라 풍차에 경관조명시설과 사랑의 자물쇠, 포토존 등을 설치하고, 주말에는 버스킹 공연을 열어 일상에 지친 방문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온전한 쉼(休)의 공간을 제공했다.

올해는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라 5월 7~8일 양일간 함안수박 특판 행사를 실시했고, 함안의 우수 농산물을 홍보하고 소비자는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농ㆍ특산물 직거래 장터를 개설했다.

장터에는 22개 업체가 참여했으며, 군 대표 농산물인 함안수박을 비롯해 가야백자멜론ㆍ치즈ㆍ상황버섯 등 함안의 우수 농산물을 판매한 결과, 약 1억 1000만 원의 판매 실적을 올렸다.

농업기술센터에서는 봄꽃 조성단지에 지난 5월 7일 개장 후 5월 말일까지 약 20만 명이 다녀감으로써 약 10억 원 이상의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를 가져온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특히, 주말에는 악양둑방 인근 식당가와 카페 등에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대산면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박모 씨는 "주말이면 악양둑방을 다녀온 관광객들이 점심을 먹으러 많이 찾아와 30% 정도 매출이 늘어났다"고 말했다.

향후, 군에서는 악양둑방 일대에 장미의 거리를 조성하고, 둔치에도 새로운 꽃을 재배하는 등 해마다 다채로운 경관조성단지 조성으로 방문객을 맞이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악양둑방이 국민들의 지친 일상을 위로하고 온전한 쉼(休)이 있는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한 것에 큰 보람을 느낀다"며 "둑방에는 하천법에 따라 화장실 등 건축물을 짓지 못하기 때문에 편의시설이 열악한 실정이다. 관련기관과 협의를 통해 편의시설을 확충하고 가을에는 더 아름다운 모습으로 단장해서 방문객들을 맞이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