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로봇 재자원화 리퍼브센터 첫 구축
중고로봇 재자원화 리퍼브센터 첫 구축
  • 경남매일
  • 승인 2022.05.25 0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자부 공모 국비 100억 확보
199억 투입 진례 산단에 구축
동남권 리퍼브 생태계 조성

김해시가 중고로봇 재자원화와 로봇 활용 제조 공정 첨단화를 위한 경남지역 거점 인프라를 구축한다.
시는 산업통상자원부에서 공모한 `2022년 산업혁신기반구축사업` 신규 과제에 `중고로봇 재제조 로봇리퍼브센터 기반구축 사업`이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중고로봇 리퍼브 기술은 중고로봇 등을 수리ㆍ수선해 신품 수준의 성능으로 복원하는 기술을 말한다. 최근 국내에 급증하는 로봇 수요를 만족하기 위한 핵심 기술로 기대되는 분야이다.
이번 사업은 한국로봇사용자협회가 주관하고 고등기술연구원과 김해의생명산업진흥원, 경남테크노파크가 참여한다.
올해부터 오는 2026년까지 국비 100억 원을 포함한 총 199억 원을 투입해 김해 진례면 테크노밸리 일반산업단지 내에 전국 최초 중고로봇 재제조 로봇리퍼브센터를 구축한다. 
사업의 주요 내용은 △중고로봇 재제조 로봇리퍼브센터 구축 △로봇 리퍼브 성능시험평가ㆍ검증장비 12종 구축 △중고로봇ㆍ부품 관련 장비활용 시험평가 지원 △리퍼브 기술 기반 기술지도 기업 지원 △기반서비스플랫폼 구축을 통한 로봇 부품 판로 확보 및 지원 등이다.
로봇 리퍼브 기술을 기반으로 신산업 창출 및 기업 첨단화 실현으로 관련 기업 생산성 55.4% 증대와 약 300명의 신규 고용이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우리나라는 제조업 중심의 산업 구조로 로봇 집약도가 세계적으로 높음에도 불구하고 수요 대비 로봇 보급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가로봇 리퍼브 기술을 통한 합리적 비용의 로봇 보급 확대로 제조ㆍ서비스 분야의 다양한 로봇 수요를 충족시키고 지역 내 기업 지원 확대를 통해 동남권 로봇 리퍼브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김용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