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 금성면, 꽃양귀비 품은 보리 수확
하동 금성면, 꽃양귀비 품은 보리 수확
  • 경남매일
  • 승인 2022.05.25 0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 유휴지 불법 경작 방지
보리피리 제작 체험 진행
하동군 금성면 유휴지에 심은 보리를 수확하고 예쁘게 핀 꽃양귀비를 보며 즐거운 하루를 보내고 있는 면민 모습.
하동군 금성면 유휴지에 심은 보리를 수확하고 예쁘게 핀 꽃양귀비를 보며 즐거운 하루를 보내고 있는 면민 모습.

 

하동군 금성면은 지난 가을 군 유휴지에 심은 꽃양귀비와 보리를 면민과 함께 구경하고 수확하는 체험 행사를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금성면은 군 유휴지의 불법 경작을 방지하고 방치된 유휴지를 활용하고자 보리와 꽃양귀비를 심어 코로나19로 지친 면민의 마음을 위로하고 보리를 수확해 생긴 수익을 어려운 이웃에 나누자는 취지로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
금성면은 앞서 지난해 10월부터 금성면 갈사리 203-1 일원 4600㎡(약 1400평)의 군 유휴지에 보리를 파종해 지난 23일 수확하는 결실을 맺었으며, 보리와 함께 꽃양귀비를 경작해 면민들의 눈을 즐겁게 했다.
특히, 이날은 보리 수확 체험과 함께 보리피리 만들기, 보리 구워먹기 같은 체험 프로그램도 마련해 면민들이 쉬어갈 수 있는 하루를 선사했다.
김용규 면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가까이에서 면민들을 만날 기회가 적었는데 뜻깊은 행사로 만날 수 있어 매우 기분이 좋고, 보리와 꽃양귀비를 직접 경작하며 농업인의 수고와 열정을 조금이나마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척박한 환경에서도 사랑으로 키운 보리인 만큼 어려운 이웃들에게 나눌 수 있어 보람되고 기쁘다"고 덧붙였다.  

이문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