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상목 선생, 소장용 日 도서 3만여권 기증
차상목 선생, 소장용 日 도서 3만여권 기증
  • 경남매일
  • 승인 2022.05.24 0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에 `조선통신사 희도집성` 등
다음달부터 한국 관련 도서 전시
남전 차상목 선생
남전 차상목 선생

 

부산도서관은 부산의 원로 기업가 차상목 선생이 평생을 걸쳐 수집한 개인 소장 일본 도서 3만 600권을 부산도서관에 기증했다.
기증 도서는 1920년부터 출판된 일본 도서로 `조선통신사 회도집성`을 비롯한 한국과 일본의 정치, 경제, 역사, 군사ㆍ무기, 문화, 예술, 동북아 및 국제 사회 등 다양한 분야를 아우른다. 특히, 일본이 바라보는 부산의 모습 등 한국과 일본을 비교ㆍ연구하고 이해하는 자료들이 대거 기증됐다.
기증자인 차상목 선생은 올해 95세로 1927년 평안북도 철산(鐵山)에서 태어났다. 일제강점기에 소학교를 졸업하고 6ㆍ25 전쟁 때 부산에 정착했으며, 봉제업으로 일본 등에 해외수출무역업을 한 부산의 원로 기업가다. 
손에 책을 놓지 않는 독서가이기도 한 차 선생은 은퇴 이후 본격적으로 일본 도서를 수집하고 보관해왔다. 그러던 중 이 도서들이 필요로 하는 곳에 활용돼야 한다고 생각했고, 이를 위한 기증처를 찾던 중 채영희 부경대 부총장 등의 주선으로 관련 전문가의 자료 평가(1차)를 거쳐 `부산도서관`과 인연을 맺게 됐다.
부산도서관은 차 선생이 기증한 도서 중 `한국`과 관련된 도서를 선별해 오는 6월부터 약 2달간 부산도서관 3층 부산애뜰에 전시하고, 차 선생에게는 도서관 이용 우대 등 우수도서 기증자에 대한 예우를 다할 계획이다. 
이번 전시 도서 선별의 자문을 맡은 마키노 히로야 부산외대 일본어 융합학부 교수는 "개인이 이렇게 다양한 주제의 도서를 수집해 소장하는 것은 놀라운 일이다"라며, "특히, 일본의 전쟁ㆍ군사 분야의 도서가 많아 인상 깊다"라고 전했다.   

정석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