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 "주말 상설공연서 문화생활 즐겨요"
산청 "주말 상설공연서 문화생활 즐겨요"
  • 김영신 기자
  • 승인 2022.05.19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의보감촌서 마당극 `효자전` 기산국악당 박경랑 공연 마련
산청 동의보감촌과 남사예담촌 기산국악당에서 오는 21~22일 양일간 마당극과 전통무용 공연이 열린다. 사진은 극단 `큰들`의 `효자전` 공연.
산청 동의보감촌과 남사예담촌 기산국악당에서 오는 21~22일 양일간 마당극과 전통무용 공연이 열린다. 사진은 극단 `큰들`의 `효자전` 공연.

산청 동의보감촌과 남사예담촌 기산국악당에서 오는 21~22일 양일간 마당극과 전통무용 공연이 열린다.

19일 군에 따르면 21~22일 동의보감촌에서 열리는 마당극은 극단 `큰들`의 `효자전`으로 꾸며진다.

`효자전`은 병든 어머니를 모시고 살아가는 두 아들 갑동이와 귀남이 이야기다. 가족의 소중함과 효(孝)의 진정한 의미를 마당극 특유의 익살로 풀어낸다.

21일 남사예담촌 내 기산국악당에서는 명무 박경랑의 `범 나비 산청에 놀다` 공연이 열린다.

이번 공연은 섬세한 발디딤, 여인의 청초함, 경상도 덧배기의 짓놀음이 하나의 춤 풍경을 만든 `영남교방청춤`을 스토리텔링으로 예전의 교방을 재현한다.

공연은 영남춤보존회 최은숙, 김정미, 김미자의 교방수건춤을 시작으로 박경랑 대표작 `영남교방청춤`과 `교방소반춤`을 박정욱 명창의 서도소리와 함께 진행된다.

또, 이진우의 거문고 연주와 경기민요 명창 최은호, 김점순의 소리, 서예가 김기상의 서예 퍼포먼스도 펼쳐진다.

명무 박경랑은 고성 출신으로 4살 때 춤에 입문했다. `고성오광대놀음` 초대 예능보유자 고 김창후 선생 외증손녀로 대를 이어 영남 춤의 맥을 이어가는 춤꾼이다. 특히, 영남지역 교방청춤을 재정립하고 교방춤을 전수ㆍ보급하는데 온 힘을 다하고 있다.

박경랑류 영남교방청춤보존협회 이사장으로 전국 곳곳에 협회를 운영하며 제자 육성과 공연무대를 통해 `영남교방청춤`을 널리 알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