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3 04:41 (일)
꽃양귀비 만개한 밀양 `초동연가길`에 가면 삶이 축제가 된다
꽃양귀비 만개한 밀양 `초동연가길`에 가면 삶이 축제가 된다
  • 조성태 기자
  • 승인 2022.05.17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품 산책로 `초동연가길`
밀양 `초동연가길`에 꽃양귀비가 만개한 모습. 밀양시는 오는 20일부터 22일까지 `초동연가길 꽃양귀비 축제`를 연다.
밀양 `초동연가길`에 꽃양귀비가 만개한 모습. 밀양시는 오는 20일부터 22일까지 `초동연가길 꽃양귀비 축제`를 연다.

아름다운 우리강 탐방로 100선 선정 왕복 4㎞ 구간에 매년 방문객 늘어
봄 양귀비ㆍ가을 코스모스 장관 20∼22일 `꽃양귀비 축제` 개최
전국 통기타 페스티벌 등 공연 풍성 "코로나 남은 우울증 씻어내세요"

밀양시 초동면은 예로부터 대단위 시설하우스 단지에서 빛깔 좋은 가지, 토마토 등 시설 채소를 생산하는 곳으로 유명하다. 낙동강변에 자리한 비옥한 들녘에서는 명품 농산물이 생산된다. 이 가운데 차월마을은 낙동강과 가장 인접한 대표적 채소 생산지로 꼽힌다. 이곳에 이름마저 멋진 둘레길이 하나 있다. 바로 지난 2015년 밀양시 작은 성장동력사업으로 조성한 `초동연가길`이다.

초동연가길은 국토부가 선정한 아름다운 우리강 탐방로 100선에 선정된 왕복 4㎞의 명품 강변 산책로다. 초동면과 차월마을 주민들이 합심해 봄에는 양귀비, 가을에는 코스모스를 심고 가꿔 매년 방문객이 증가하고 있는 지역 명소다.

지난해 10월 한국 통기타 가수 문화예술협회 15팀이 `전국 통기타 페스티벌`을 진행했다.
지난해 10월 한국 통기타 가수 문화예술협회 15팀이 `전국 통기타 페스티벌`을 진행했다.

시는 올해 초 반월 습지 생태 탐방길을 조성해 기존 연가길과 연계된 4㎞의 둘레길을 완성했다. 꽃길로만 이뤄졌던 연가길이 낙동강 반월 습지의 우수한 생태자원을 감상할 수 있는 생태 탐방로로 탈바꿈해 더 많은 볼거리를 즐길 수 있게 됐다.

생태 탐방길 조성과 함께 낙동강 반월 습지를 감상할 수 있는 습지 감상 존인 `멍타정(멍打庭)`도 가볼 만하다. `멍타정`은 멍 때리기 좋은 정원이라는 뜻으로 바쁜 현대인들이 아무것도 하지 않은 채 맘 편히 휴식했으면 하는 마음에 새롭게 준비한 대표적인 장소다.

산책로 입구에는 새롭게 조성한 잔디밭인 `아기뜰`과 `자기뜰`이 있다. 아기자기한 아름다움이 있는 연가길 산책로의 모습에서 이름을 땄다. `아기뜰`은 150㎡ 정도의 작은 잔디밭이며, `자기뜰`은 600㎡ 정도의 큰 잔디밭이다. 축제 시에는 공연장으로, 평소에는 방문객의 쉼터로 이용 가능하다.

지난해 한국 통기타 가수 문화예술협회 46팀이 개말쉼터에서 주말 상설 통기타 버스킹 공연을 펼쳤다.
지난해 한국 통기타 가수 문화예술협회 46팀이 개말쉼터에서 주말 상설 통기타 버스킹 공연을 펼쳤다.

한편, 올봄에도 어김없이 양귀비의 붉은 떨림이 연가길을 물들이고 있다. 올 초 파종한 꽃양귀비, 샤스타데이지, 안개초 등이 남부 지역의 극심한 가뭄으로 인해 평년보다 성장 속도가 느린 편이지만 초동면 직원과 차월마을 주민들의 노력으로 만개한 꽃들의 아름다운 자태를 만나볼 수 있다.

꽃양귀비 절정 시기인 오는 20일부터 22일까지는 `초동연가길 꽃양귀비 축제`가 개최될 예정이다. 이번 축제에서는 전국 통기타 페스티벌, 주말 상설 통기타 정기 거리공연, 프리페스타, 추억의 전통놀이, 새터 가을 굿 놀이 등 다양한 공연과 걷기 행사 등 그간 코로나19로 단절됐던 시민들이 서로 소통하고 방문객이 즐길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오는 21일 개최되는 전국 통기타 페스티벌은 15개 팀이 출연해 만개한 꽃양귀비와 함께 품격 있는 문화 공연을 관람할 수 있어 연가길을 방문한 관광객에게 수준 높은 즐거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해 초 조성된 반월습지 생태탐방길.
올해 초 조성된 반월습지 생태탐방길.

이번 축제에는 밀양문화재단 주관 2022년 밀양공연예술축제 `프리페스타(Pre-Festa)` 공연도 함께 진행된다. 지난 2020년 두바이축제 초청 공연이었던 `코믹 마임 쇼`와 2021 부산국제매직페스티벌 최우수 연기자상을 받은 `뻔앤펀쇼`로 마임, 마술, 저글링, 벌룬쇼 등 퍼포먼스 공연도 볼 수 있다. 공연 후에는 중장년층과 어린이들이 모두 즐길 수 있는 `추억의 3종 놀이`를 진행해 즐거움을 더한다.

상설 통기타 거리공연은 지난 14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매주 토ㆍ일요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연가길 두 번째 쉼터인 개말쉼터에서 진행되며, 매회 7개 팀이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밀양시 꽃길 이벤트`도 함께 진행된다. 밀양의 아름다운 꽃길을 릴레이식으로 홍보하는 이벤트로 축제 기간에는 연가길이 그 주인공이다. 두 가지 이벤트가 진행되는데 `밀양 구경 꽃구경 식후경` 영수증 이벤트와 `꽃길 밀양` 인생 최고 장면 인증사진 공유 이벤트다.

생태탐방길에서 바라본 낙동강 습지.
생태탐방길에서 바라본 낙동강 습지.

`밀양 구경 꽃구경 식후경` 영수증 이벤트는 지역 내 음식점이나 카페에서 1만 원 이상 이용한 영수증을 관광안내소에 비치한 이벤트 함에 넣으면 추첨을 통해 모바일 밀양사랑상품권 1만 원을 지급한다.

`꽃길 밀양` 인생 최고 장면 인증사진 공유 이벤트는 오는 20일부터 22일 축제기간 동안 시청 홈페이지나 밀양 여행 인스타그램에 여행 사진을 응모하면 매회 30명을 선정해 모바일 밀양사랑상품권 2만 원을 지급한다.

이 외에도 면민들의 재능 활용 상품과 밀양시 농ㆍ특산품 판매 부스 등 다양한 부스를 운영해 축제 기간 내내 다채로운 볼거리와 체험 거리를 즐길 수 있다.

멍 때리기 좋은 정원 `멍타정`.
멍 때리기 좋은 정원 `멍타정`.

박정기 초동면장은 "코로나19 등급이 하향되고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된 지금 코로나 우울증을 한 방에 날려버릴 방문지로 초동연가길을 적극적으로 추천한다"며 "시원한 낙동강 바람과 아름다운 꽃길에 감미로운 음악을 더 해 방문객의 눈과 코와 귀를 즐겁게 할 산책길을 가족, 연인과 함께 걸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