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4월 무역흑자 전월 대비 42% 감소
경남 4월 무역흑자 전월 대비 42% 감소
  • 황철성 기자
  • 승인 2022.05.16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세관, 수출입 동향 발표...원자재ㆍ소비재 값 급등 영향
소비자물가 상승 당분간 지속
경남지역 4월 수출은 감소한 반면 수입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무역수지 역시 감소했다.

창원세관이 16일 발표한 경남 4월 수출입 동향 자료에 따르면 경남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5.4% 감소한 27억 불, 수입은 49.4% 증가한 22억 불, 무역수지는 4억 불 흑자로 전년 동월 대비 68%, 전월 대비 42% 감소했다.

주요 수출 품목 철강제품(14.0%), 전기전자제품(1.2%)은 증가했으나 선박(-33.2%), 자동차 부품(-4.4%), 기계류(-3.3%)은 감소했다.

철강제품은 글로벌 공급 과잉 해소 및 원자재가 인상에 따른 수출 가격 상승으로 14개월째 증가세를 이어갔으나,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에 따른 글로벌 완성차 제조사의 생산량 감축으로 자동차 부품은 8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미국(23.2%), 중남미(19.2%), EU(7.7%)는 증가했으나, CIS(-51.8%), 중국(-22.1%), 동남아(-4.4%)는 감소했다. 코로나19와 오미크론 변이 확산 완화로 미국ㆍ중남미의 인프라 투자가 확대되면서 철강제품 수출이 증가했고, 우크라이나 사태와 코로나 재확산으로 인한 중국 도시 봉쇄 영향으로 CIS 및 중국 수출은 크게 감소했다.

수입은 전년 동월 대비 49.4%가 증가한 가운데 원자재(90.9%), 소비재(26.1%)가 증가했으며, 기계류ㆍ수송장비 등 자본재(-0.2%)는 감소했다.

품목별로는 연료(265.2%), 철강재(26.2%), 화공품(20.7%), 기계류(4.2%)가 증가했고, 전기전자기기(-3.7%)는 감소했다.

미국 연방준비위원회의 긴축 우려에 따른 글로벌 금리 인상은 원자재, 소비재 가격을 급등시키며 증가폭을 키웠으며, 원자재 가격 인상에 따른 기업의 생산비용 증가와 소비자물가 상승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중동(950.4%), 호주(126.9%), 중남미(42.6%), 미국(38.8%), 일본(33.5%), 동남아(30.9%), CIS(23.7%), 중국(3.5%), EU(1.9%)로 증가했다.

중동ㆍ호주ㆍ동남아로부터는 에너지(천연가스ㆍ석탄 등) 수입이 급증했으며, 일본으로부터는 철강제품이, 중남미로부터는 곡물(사료)이 증가폭이 컸다.

한편, CIS로부터의 수입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LNG(액화천연가스)는 우크라이나 사태로 러시아산 수입을 꺼려 수입 물량이 감소했으나, 단가 상승으로 수입 금액은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