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지사 권한대행의 무리수
경남지사 권한대행의 무리수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2.05.15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퇴직자 임용 등 인사 논란, 도민 의사 무시 정책 추진
메가시티 출범 논의 묵살, 서부경남 집중 지원 비난
하병필 권한대행
하병필 권한대행

"도민을 앞세운 도지사 권한대행, 잔치는 끝났다." 걸핏하면 균형 발전과 도민을 위한 도정을 앞세우지만 행정부지사 재직 중, 도민 피해를 전제로 한 부산지원 도정 우선에다 권한대행을 맡은 후에도 도민 의사와는 다른 정책에 우선해 반발을 사고 있다.

또 지난해 말 중앙부처 공무원 도 전입자에 대한 우대 인사에 대한 논란과 함께 차기 도지사 선출이 코앞인데도 불구하고 1년이나 남은 행사에도 산청세계전통의약항노화엑스포 조직위 사무처장(3급)을 공모, 지난 13일 퇴직 공무원 A씨를 임용해 또 다른 논란도 사고 있다. 이와 관련, 지원 자격을 국제 수준 엑스포 등 관련 분야 경력 또는 4급 상당 공무원 경력 2년 이상을 명시, 특정인 선발을 위한 자격 기준이란 말이 나온다. 도청에서는 "현직 공무원 임용의 경우 인사 숨통을 틔울 수 있다. 퇴직 공무원 선발을 위한 조치"란 말이 나온다. 권한대행은 행정부지사로 김경수 전 도지사와 도정을 함께했고 지난해 7월 21일 전 도지사 재수감에 따른 도지사직 박탈 후 현재까지 권한대행을 맡고 있다.

재임 중 도민 동의도 받지 않고 부산식수원 경남 개발에 동의 삭발투쟁을 불러일으켰고, 100% 경남해역 진해 신(新)항을 부산항 산하 항으로 확정, 밀양신공항의 용역 결과 우위에도 가덕도신공항으로 결정되는 등 도의회에서 도민을 피해를 전제로 한 부산지원에 우선했다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또 부ㆍ울ㆍ경 특별연합(메가시티) 통합의회 구성이 경남 존재를 망가트린 합의에다 내년 1월 업무 개시에도 도 전 정권 퇴임 전, 임기(5월 9일)에 앞서 출범토록 해 논란을 자초했다. 도지사 후보는 물론 도의회에서 조차 지방선거 후, 특별연합 논의 주장에도 경남도의 행정예고를 통해 출범시켰다. 특히 통합의회를 350만 경남과 110만 명인 울산과 선거구 획정에 따른 광역의원 수를 기준하지 않고 각 시ㆍ도 9명으로 합의한 민주당 의원단에 대해 야합 논란에도 재협상마저 요구하지 않았다.

또 하병필 권한대행은 서부권의 반발을 의식해서인지 글로벌 경제 불황으로 러스트벨트에 처한 동부경남 업체 구조고도화 등 지원은커녕 서부경남에 175개 사업, 70조 4000억 원 규모 실행과제 보고회 등 겹치기 홍보에 나서 실행 여부는 차치하고 비난을 불러왔다.

공공기관이 서부경남에 집중돼 균형발전이 기울었다는 지적에도 동부경남을 외면하고 서부경남에 집중 지원해 `학연ㆍ지연 논리`란 비난도 사고 있다.

김해시 관계자는 "인구 60만 도시에 대학병원은커녕, 공공의료 시설이 전무한데도 서부경남에만 공공의료시설을 확대하는 도정은 정상적이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서부경남에는 경남도 소속기관 등 24개의 기관이 밀집된 반면, 동부경남은 소외현상이 심각하다"면서 "280만 중동부경남과 70만 서부경남을 연계한 도정이 바람직하다"면서 "균형발전은 특정 지역만을 위한 게 아니다"고 말했다. 한 도청 직원은 "문 정권 퇴임 전 도민반발에도 메가시티를 출범시켰고 새 정부 고위관계자와의 인연 등이 회자되는 것을 보면, 차관 승진 전출이 가능하지 않겠느냐"면서 "제대를 앞둔 말년 병장이 떨어지는 낙엽도 조심해야 할 시기나 다름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