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 `신영포르투` 불… 900만원 피해
고성 `신영포르투` 불… 900만원 피해
  • 이대형 기자
  • 승인 2022.05.12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습식전기집진장치 검은 연기...방수포ㆍ굴절차량 이용 진화

지난 10일 오후 3시 48분께 고성군 동해로 1261 신영포르투 습식전기집진장치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900여만 원 상당의 재산 피해를 내고 출동한 소방차, 의용소방대에 의해 1시간 30여 분 만에 진화됐다.

고성소방서 및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날 신영포르투 전기집진장치 내부에서 평소에 흰 연기(수증기)가 났지만 이날 오후 3시 30분께부터 검은 연기가 발생했다.

이를 이상하게 여겨 119에 신고한 결과 집진기 내부에서 화재가 발생된 것으로 알려졌다.

고성소방서 거류센터가 신속하게 도착해 방수포 및 거류 굴절차량을 이용, 집진기 내부에 집중적으로 화재를 진압해 화재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

화재로 인해 집진기 상단부분에 설치된 TMS 장치(먼지측정장치)가 전소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인근 주민들은 "신영포르투는 화력발전소 보일러용에 사용되는 목재 펠릿을 생산하고 있지만 야적된 나무에서 자연발화로 화재가 수시로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