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없는 길 만들고, 잘못된 길 바꾸겠다"
"없는 길 만들고, 잘못된 길 바꾸겠다"
  • 양기섭 기자
  • 승인 2022.05.12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숙 사천시의원 예비후보 항공우주청 삼천포 유치 공약
김경숙 사천시의원 예비후보가 12일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경숙 사천시의원 예비후보가 12일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경숙(국민의힘) 사천시의원 예비후보가 12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지난 4년간의 시의원 의정활동을 기반으로 재선에 도전한다며 출마 기자회견을 했다.

이번 6ㆍ1 지방선거 경남도 시ㆍ군의회 선거구와 선거구별 의원 획정에 따라 사천시도 지역구가 조정, 삼천포 지역 시의원 의석수가 1석 줄었다. 인구감소 때문이다.

또, 3인 선거구가 모두 2인 선거구로 재편됐고 선거구는 4곳에서 5곳(가~마)으로 늘었다. 김 후보도 이번 선거에서 예비후보로 2달여간 활동했던 벌용ㆍ향촌ㆍ동서금동 지역구를 떠나게 됐다.

먼저 김 후보는 "그동안 선거를 치른 적이 없는 낯선 지역에서 출마를 결심하기까지가 쉽지 않았다"며 "선거를 한 달여 앞두고 열악한 조건을 수용하며 선택한 `라선거구`에서 기호`나`를 받았다"고 밝혔다.

"공천 과정에서 기호순번 지정을 두고 일부에선 별 의미가 없다고도 하지만 `가` 기호가 당 대표성을 갖는 후보로 착각, 유권자들의 선택에 영향을 미칠 것이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이어 "여성과 청년, 어린이와 어르신, 사회 약자들이 배제되고 차별받는 현실을 변화시키는, 없는 길은 만들고 잘못된 길은 바꾸는 더욱 활기찬 사천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주요 공약으로 △항공우주청 삼천포 지역 유치 △무지개 빛 출렁다리 조기 착공 △해양역사박물관 건립 △새벽어시장 현대화 △목섬~노산공원 문화관광 콘텐츠 구축 △박재삼문학의 거리+실비거리 조성 등을 제시했다.

끝으로 "지역구를 옮겨 출마한다는 것은 너무도 힘든 선택이었다"며 "저를 아끼고 지지하는 국민의힘 당원들과 시민들의 목소리를 외면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