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살릴 기후위기정책은 재생에너지 확대\"
"경제 살릴 기후위기정책은 재생에너지 확대"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2.05.10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양산환경련 성명 발표 "고리2호기 수명 연장 반대"
"설비보완 비용 3천억 소요"
경남지역 환경단체가 윤석열 정부 출범에 맞춰 `탈탈원전ㆍ원전 최강국 건설` 정책 기조에 우려를 표명했다.

김해양산환경운동연합은 10일 성명을 내고 고리원전 2호기 수명 연장을 반대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에너지전환` 정책을 뒤엎은 윤석열 정부가 막을 열었다"며 "고리원전으로부터 반경 34km 내 34만 시민이 살고 있는 양산, 반경 50km 내 대동면과 상동면이 포함된 김해로서는 `백지화된 삼척ㆍ영덕에 원전 건설 재추진`이나 `충남 당진 등 석탄화력발전소 지역에 소형모듈원자로(SMR) 건설 추진` 등이 공포스럽기까지 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내년이면 40년 가동으로 수명 만료가 되는 고리 2호기에 대한 한수원의 계속 가동을 위한 주기적 안전성평가 (PSR) 보고서 제출도 마찬가지"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1986년 체르노빌 원전 폭발 사고, 2011년 후쿠시마 원전 폭발 사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전 포격, 2022년 울진산불에 의해 코앞까지 뚫린 한울핵발전소를 지키보면서 국민들은 핵의 위험성이 남의 나라 이야기가 아니라는 것을 점점 깨닫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한수원이 원안위에 제출한 고리2호기 수명 연장 경제성 분석은 `10년간 가동에 1600억 원 흑자`이지만 설비 보완 비용에 3000억 원이 넘게 들어가고 원전 단가는 계속 상승하고 있다"면서 "태양광ㆍ풍력발전 단가는 급격히 하락하고 있는 것이 세계적 추세"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고리원전 내 사용후핵연료 포화율이 지난해 3분기에 83.8%에 달해 고준위 방사성 폐기물처분장을 더 확보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인데 이에 대한 계산은 포함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윤석열 정부는 노후핵발전소 수명연장의 시작이 되는 고리2호기 수명연장과 친원전 정책을 즉각 포기하고 재생에너지 정책에 방점을 둬 진정한 기후위기 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