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복지, 현장 소통으로 답 찾는다"
"사회복지, 현장 소통으로 답 찾는다"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2.05.10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힘 홍남표 창원시장 후보, 창원사회복지정책위 협약
사회복지 발전 상호 협력 약속
국민의힘 홍남표(왼쪽 두 번째) 창원시장 후보는 10일 창원시사회복지정책위원회와 `창원시장 후보자 공약이행 등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국민의힘 홍남표(왼쪽 두 번째) 창원시장 후보는 10일 창원시사회복지정책위원회와 `창원시장 후보자 공약이행 등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국민의힘 홍남표 창원시장 후보는 10일 창원시사회복지정책위원회(공동위원장 이성배ㆍ장수용ㆍ원정스님)와 `창원시장 후보자 공약이행 등 협약`을 체결하고 창원시 사회복지 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키로 했다.

창원시사회복지정책위원회는 창원시사회복지사협회ㆍ창원사회복지협의회ㆍ창원시청소년시설협회 등 창원시의 사회복지 분야를 대표하는 3단체다. 창원시민의 사회복지와 사회복지사ㆍ보육교사ㆍ청소년지도사 등을 위한 정책을 개발키 위해 결성돼 활동하고 있다,

이날 협약에는 △공약이행 관련 기구에 사회복지 현장 대표자 2명 참여 △현장에서 제안한 공약 최대한 실현 △창원시 연도별 업무계획에 현장 제안 적극 반영 등을 담고 있다.

홍 후보는 "사회복지 현장 전문가들은 행정력이 미치지 못하는 곳에서 일하시는 분들"이라며 "간담회와 정책협약을 계기로 사회복지사 등 복지 현장 종사자들의 애로 등 현황을 더 잘 알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홍남표 선거대책위원회는 10일 제20대 대통령 취임에 따른 논평을 내고 "새 정부 출범을 창원시민과 함께 축하한다"며 "윤석열 대통령ㆍ홍남표 후보와 함께 창원시를 발전시켜야 할 책임감을 새삼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창원시민들은 윤석열 정부 출범을 누구보다 환영한다. 문재인 정권의 무지와 편견에서 비롯된 탈원전 정책이 정상화할 전기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문재인 정권의 탈원전 정책으로 한국 원전산업 주축인 두산중공업을 비롯해 원전 관련 중소기업이 지역 경제의 한 축을 떠받치고 있던 창원은 직격탄을 맞았다. 시민들은 창원 역사상 이렇게 힘든 시기가 없었다고 토로한다"고 밝혔다. 또한 "윤석열 정부가 탈원전 정책 폐기를 공약으로 한 만큼 이제 중앙정부 차원에서 특단의 대책이 나올 것이다. 유럽연합(EU)에서도 원자력산업을 그린텍소노미(녹색산업 분류)에 포함시킨 만큼 원전산업의 메카 창원에 청신호다"라고 주장했다.

6ㆍ1 지방선거 국민의힘 창원시장 후보에 나선 홍남표 후보는 "원전기업 고용 안정과 수출 지원 등 조기 정상화를 중심으로 `4차 산업혁명의 메카 창원`을 1호 공약으로 하고 있다"고 덧붙엿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