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레미콘 총파업 사태 장기화 막아야
경남 레미콘 총파업 사태 장기화 막아야
  • 경남매일
  • 승인 2022.05.09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ㆍ부산 레미콘 기사들이 9일 총파업에 돌입하면서 업계에 비상이 걸렸다. 이날부터 김해, 양산, 창원 등 건설 현장에 레미콘 운반이 중단되면서 100개 이상의 대규모 건설 현장을 비롯해 최대 8000곳 이상이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이처럼 노조가 파업에 나선 이유는 현재 5만 원인 운송료 인상 여부를 두고 합의에 이르지 못했기 때문이다.

해당 노조는 총파업 출정식 선언문에서 교섭 창구는 언제든지 열려있다고 대화의 길을 열어놨다. 이들은 장비를 스스로 구입하는 탓에 할부금ㆍ부품비ㆍ수리비ㆍ보험료를 내는 것도 모자라 4대 보험ㆍ퇴직금도 없이 일하고 있지만 사측이 외면하고 있다고 파업 이유를 밝혔다.

부산 등지에서 이날 하루 레미콘 8000여 대 분량인 5만㎥ 규모 콘크리트 출하가 중단될 것으로 전망된다. 레미콘은 생산 후 금방 굳어버리는 특성 때문에 외부에서 대체 수송이 쉽지 않아 보인다. 이 때문에 거제 레이카운티 등 대형 공사장은 업계 움직임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당장 하루에 레미콘 차량이 20~30대씩 필요한 곳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곳에서는 사흘 이상 공급에 차질이 발생하면 공기에도 영향을 미친다. 결국 사업비도 달라질 수밖에 없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영향 등으로 국제 원자재 가격이 오르고 있어 이번 사태가 장기화될 수도 있다. 유연탄을 원료로 하는 시멘트 생산량이 감소하면서 지난 2월부터 가격이 폭등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상황에서 이들 요구는 부족하지 않아 보인다. 그러나 업체 입장에서도 손해를 감수하고 마냥 요구를 들어줄 수는 없는 노릇이다. 다만 이번 사태 여파로 2차 피해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는 점을 인지해야 한다. 양측이 역지사지 자세로 상대방의 목소리를 귀 기울여야 하는 이유이다. 관계 당국도 적극적인 중재에 나서 이번 사태를 조속히 해결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