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살 아동 차로 치고 달아난 50대 벌금
8살 아동 차로 치고 달아난 50대 벌금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2.05.01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해 이면도로 무면허 범행, 법원 "피해자 처벌 안 원해"

무면허 상태에서 8살 아동을 차로 치고 달아난 50대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창원지법 형사5단독 강희경 부장판사는 도주치상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53)씨에게 벌금 2000만 원을 선고했다고 1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 29일 창원시 진해구 한 이면도로에서 8살 아동을 자신의 차로 친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피해 아동은 발 부위가 다치는 등 전치 2주 진단을 받았다.

당시 A씨는 음주운전으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판결을 받아 면허가 없던 상황이었다.

강 부장판사는 "면허가 취소된 상황에서 어린 피해자에게 사고를 내고 도주한 것으로 그 죄질이 매우 좋지 않다"며 "피해자 측이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 등을 종합해 형을 정한다"고 판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